윤, 기업 출산장려금 세제 문제에 "지원 방안 강구하라"

기사등록 2024/02/13 11:26:30

최종수정 2024/02/13 12:29:29

부영그룹 1자녀 1억원 지급 뉴스 접한 윤

"기업 자발적 출산지원 위해…다양한 지원"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2.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기업이 직원들에 주는 출산·육아 지원금에 적용되는 세금 문제를 해결하라고 13일 참모들에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 회의에서 최근 대규모 출산지원금 지급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한 기업 차원의 노력이 확산되고 있다며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기업의 자발적인 출산지원 활성화를 위해 세제 혜택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즉각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부영그룹 등이 직원들에게 지급하는 최대 1억여 원의 출산·육아 지원금에 정부가 근로소득세나 증여세를 매겨 효과가 떨어지고 있다"며 "이같은 뉴스를 접한 윤 대통령이 관련 세제 문제 해결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관련 부처에서는 기업의 출산 장려금 지급에 관한 비과세나 면세 특례 적용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