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지' 검사도 도입… 울산교육청, 위기의 학생 구한다

기사등록 2024/02/13 11:36:16

정신건강전문가 학교 방문 등

8억4000만 원 지원하기로

울산시교육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시교육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교육청이 올해 학생 자살 예방·생명 존중 문화 조성을 위해 위기 학생을 발굴하고, 관리하는데 적극 대응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최근 시교육청 공감회의실에서 생명존중자문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생명존중자문위원회는 학생자살 예방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자 시교육청, 울산시청, 울산소방본부, 울산경찰청 관계자와 학교장, 학부모 대표 등 모두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시교육청은 지난해 운영 실적과 올해 운영 계획을 보고했다. 참석 위원 10명은 위기 학생 조기 발견과 적극적인 개입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시교육청은 올해 정신건강전문가 학교 방문·정신건강 치료비 지원 사업으로 예산 8억4000만 원을 편성하고, 학생들의 마음건강 문제 등을 수시로 파악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개발한 ‘마음이지(EASY) 선별검사’ 도입을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학교응급심리지원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를 진행한 결과 울산지역 관심군 학생·자살위험군 학생 비율은 전체 검사군 대비 각각 2.5%, 0.7%를 기록했다. 울산교육청은 이 결과가 전국 최저를 기록하고 있으나 코로나 상황 이후 점차 증가 추세임을 의미 있게 분석하고 이에 대해 대응해 왔다.

구체적인 추진 사업으로 학교 내 마음건강교실 운영, 생명존중 문화예술공연 지원, 찾아가는 게이트키퍼 교육 등으로 정신건강 인식개선에 힘썼다.

교육청 위(Wee) 센터, 지역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등과 연계해 위기학생 조기발견·조기개입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학교응급심리지원에 나서 학교 운영 정상화도 지원하고 있다.

‘우리아이마음건강지원센터’ 운영으로 정신건강전문가 방문 사업, 정신건강 치료비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해 정신건강 위기 학생에게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전문기관과의 유기적이고 전문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위기학생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의 정신건강이 증진되도록 지원하고 단위학교에 생명존중문화가 정착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