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교육청, 올해부터 '학교 자율형 종합감사' 전면 시행

기사등록 2024/02/13 14:59:17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뉴시스DB)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뉴시스DB)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은 올해부터 학교 자율형 종합감사를 전면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학교 자율형 종합감사는 학교에서 청렴 문화를 조성하고, 스스로 업무를 개선할 목적으로 자체적으로 감사계획을 수립하고, 감사 결과에 대한 처분과 개선 등을 스스로 이행하는 것이다.

적발·처분 위주의 감사가 아닌 지원과 예방 중심의 감사행정으로 변화를 위한 것으로 지난해 하반기 13개교에서 시범운영을 마쳤다.

시범운영 학교 대상 만족도 분석 결과 '직무수행 및 자기 계발에 도움을 받았다', '담당업무에 대한 이해 및 중요도가 향상됐다' 등의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이에 올해는 종합감사 예정인 공립 유·초·중·고 251개교 중 학교장이 교직원 의견수렴을 거쳐 신청한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 자율형 종합감사를 시행한다. 

이를 희망하는 유·초·중학교는 관할 교육지원청으로, 고등학교와 특수학교는 도교육청으로 오는 23일까지 신청서를 작성해서 제출하면 된다.

선정된 학교들은 학교별 일정에 따라 1·2단계 내부 점검을 거쳐 3단계 교육(지원)청 주관의 점검 및 확인을 진행한다.

도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개선 요구사항인 자율점검표 축소 등을 반영해 기존 운영·점검 매뉴얼을 교직원들이 활용하기 쉽도록 현행화해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 2일 창조나래 시청각실에서 공립 단설 유치원 및 공립 초·중·고·특수학교 교장, 교감, 행정실장을 대상으로 '2024년도 학교 자율형 종합감사 설명회'를 열고 학교 현장의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이홍열 감사관은 "학교 자율형 종합감사는 예방 중심의 감사 체계 전환을 통한 학교의 자율성 확대와 민주적인 학교 문화 조성을 위해 도입됐다"면서 "시범운영을 통해 드러난 문제점 등을 진단·개선해 학교의 업무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교직원의 업무 전문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과 담당자 연수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