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트먼, 9000조원 AI칩 청사진…엔비디아 맞불 놓나?

기사등록 2024/02/13 10:57:40

[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오픈AI가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개인 투자한 인공지능 스타트업에 667억원 상당 AI 칩 구매 약속을 한 것으로 4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사진은 올트먼이 지난달 16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CEO 토론에 참석한 모습. 2023.12.05.
[샌프란시스코=AP/뉴시스] 오픈AI가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개인 투자한 인공지능 스타트업에 667억원 상당 AI 칩 구매 약속을 한 것으로 4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사진은 올트먼이 지난달 16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CEO 토론에 참석한 모습. 2023.12.05.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생성형 인공지능(AI)인 ‘챗GPT’를 개발한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AI 반도체 직접 제조를 위해 최대 7조달러(9300조원)에 달하는 자금 조달을 추진 중이어서 전 세계의 관심을 끈다. 올트먼의 AI 반도체 사업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같은 한국 반도체 기업에게도 새로운 사업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일부에선 기존 AI 반도체의 절대강자인 엔비디아가 올트먼에 맞서 적절한 대응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들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올트먼이 아랍에미리트(UAE) 정부를 포함한 큰손 투자자들을 만나 5조~7조 달러(9300조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현재 AI 반도체는 AI 학습과 서비스 등 전 산업에서 필요한 데다 전 세계적으로 AI 개발 열풍까지 불면서 극심한 공급난을 빚고 있다. 여기에 미국 반도체 업체인 엔비디아가 해당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하며 웃돈이 붙어 AI 반도체가 거래되는 등 가격이 계속 뛰고 있다. 이에 올트먼은 AI 반도체 자체 제조를 추진하기로 했다.

올트먼의 비전이 실현되면 글로벌 반도체 산업은 대전환기를 맞을 수 있다. 최대 투입 금액인 7조달러는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매출 5270억달러의 14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특히 올트먼의 계획은 AI 반도체 제조를 포함하는데 대만 TSMC나 삼성전자 등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와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외신에 따르면 올트먼은 중동 등 다양한 투자자, 칩 제조업체, 전력 공급업체가 함께 자금을 모아 AI 반도체 파운드리를 건설한 뒤 기존 칩 제조업체가 생산을 맡는 파트너십 체제를 구상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HBM(고대역폭메모리) 메모리 제조 업체와의 협력도 중요하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AI 반도체의 핵심인 HBM을 양산하고 있다. 양사의 HBM 시장 점유율을 합하면 전 세계 점유율은 90%가 넘는다.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올트먼 CEO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반도체 생산시설을 둘러봤고,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과 두 차례 면담하며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SK하이닉스도 곽노정 대표이사 뿐 아니라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올트먼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AP/뉴시스]젠슨 황 엔비디아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미디어 원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그는 이날 말레이시아를 인공지능(AI) 제조의 잠재적 허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2023.12.08.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AP/뉴시스]젠슨 황 엔비디아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미디어 원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그는 이날 말레이시아를 인공지능(AI) 제조의 잠재적 허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2023.12.08.


투자 현실 가능할까…아직은 회의론 우세

그러나 올트먼의 이 야심찬 계획은 회의론도 만만치 않다.

일단 투자 자금 규모가 지나치게 커서 현실적으로 조달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반도체는 기업마다 필요로 하는 성능과 규격이 제각각이어서 이미 구글,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반도체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 때문에 이들 업체의 투자를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도체 산업이 경기 변동에 취약한 것도 올트먼의 과감한 투자 계획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미국 정부가 자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려고 하는 것도 이 사업 리스크를 키우는 요인이다.

올트먼의 사업 구상이 알려진 뒤 엔비디아가 정반대 입장을 내놓은 것도 주목된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12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한 2024 세계정부정상회의(WGS) 대담 프로그램에 참석해 ”더 빠르게, 빠르게 제조하는 칩(반도체) 산업 덕분에 AI 비용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올트먼이 AI 반도체를 직접 생산하려고 하는 가장 큰 이유인 '비용 부담'이 앞으로 얼마든지 낮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