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개혁신당, 차이는 관리하고 공통점은 키울 것"

기사등록 2024/02/13 10:14:13

최종수정 2024/02/13 10:43:29

첫 최고위…"대화·생산의 정치 실현에 집중"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하지현 기자 =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3일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저희 내부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차이는 지혜롭게 관리하고 공통점은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설 연휴 4개 신당 통합 이후 불거져 나온 우려들을 불식시키기 위한 발언이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저희들에 대한 분노와 기대와 우려를 잘 안다"며 "우려는 사라지고 기대는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무엇보다도 대한민국을 투쟁과 분열의 수렁으로 몰아넣은 양당 독점 정치구조를 깨고 대화와 생산의 정치를 시작하자는 대의를 실현하는 데 우리의 노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을 통해 우리의 힘이 모아지고 국민의 지지도 커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거대양당이 개혁신당 비난에 공조하고 나섰다. 거대양당의 적대적 공생 본능을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시기에 4개의 신당이 한꺼번에 생긴 것은 대한민국  정당 사상 처음이다. 그것은 기존 양당이 국민께 그만큼 큰 절망을 드렸기 때문"이라며 "그렇다면 거대양당은 자기들이 왜 국민께 이토록 큰 절망을 드렸는지 자기들의 잘못이 무엇인지를 반성하는 것이 먼저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공동대표는 "30% 이상의 국민은 '양당 모두  안 되겠다, 정치를 바꿔야겠다'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그런 국민들을 위해 새로운 선택지를 드리고자 신당이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런데도 양당은 새로운 선택의 여지를 봉쇄함으로써 그들의 기득권을 유지하려 한다"며 "지금의 무모하고 타락한 양당정치를 그대로 끌고가겠다는 것이 그들의 심산"이라고 꼬집었다.

이 공동대표는 "지금의 윤석열, 이재명 양당 정치를 바꾸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지금보다 훨씬 더 심각하게 망가질 것"이라며 "정치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국민과 함께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지속 가능 국가로 회복시키는 데 모든 힘을 다 쏟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judyha@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