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지난달 리테일 채권판매 1조6000억 돌파

기사등록 2024/02/13 09:47:19


[서울=뉴시스]우연수 기자 = 신한투자증권은 지난달 리테일 채권 판매 금액이 1조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대비 약 116% 이상 증가한 수치다.

신한투자증권은 지난달 AA급이상 원화채권 및 미 국채 등 달러표시채권 중심으로 판매했다.

특히 SK에코플랜트가 발행한 월 이자 지급식 선순위 채권 390억원이 완판되며 높아진 관심을 나타냈다.

신한투자증권은 채권 판매 증가의 원인으로 우량상품의 적시 공급을 꼽았다.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상품공급의 핵심역할을 하는 자산관리사업그룹을 리테일 사업을 총괄하는 자산관리부문대표 직속관리하에 뒀다. 이를 통해 더 빠르고 강력한 실행과 지원이 가능한 체계로 개편했다.

이와 함께 채권 세미나 개최 및 이벤트, 직원 교육을 병행하며 채권을 통한 다양한 고객수익률 제고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선훈 신한투자증권 자산관리부문대표는 "채권이 다른 금융상품에 비해 변동성이 적고 안정적인 수익으로 고객들의 주요한 재테크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더욱 경쟁력 있는 채권 상품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incidence@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