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SEACEN 총재회의 참석…동남아 경제 현안 논의

기사등록 2024/02/13 09:51:25

최종수정 2024/02/13 10:11:29

인도 뭄바이로 13일 출국…17일 귀국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일본 도쿄에서 일본은행 금융연구소 주최로 열리는 '2023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29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3.05.2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일본 도쿄에서 일본은행 금융연구소 주최로 열리는 '2023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29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3.05.2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동남아시아 중앙은행기구(SEACEN) 총재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3일 출국한다.

한은은 이날 이 총재가 오는 14~16일 인도 뭄바이에서 개최되는 '제59차 SEACEN 총재컨퍼런스' 및 '제43차 SEACEN 센터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다고 밝혔다.

동남아시아 중앙은행기구는 동남아 중앙은행간 정보 및 의견교환과 공동관심 분야 조사연구 및 연수활동을 통한 전문가 양성을 목적으로 1966년 설립된 중앙은행간 협력체다.

태국과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 주요 19개국이 가입된 협력체로 우리나라는 지난 1990년 가입했다.

이 총재는 SEACEN 총재컨퍼런스에 참석해 '경제적 역풍의 극복 및 금융 포용 확대: 전망과 도전'을 주제로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토론하고 SEACEN 센터 총회에 참석하여 센터 운영 관련 논의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총재는 모든 일정을 마치고 이달 17일 귀국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