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공유재산 실태조사, 누락재산·무단점유 찾았다

기사등록 2024/02/13 09:12:10

추정 재산 1440억원 발굴·신규 무단 점유 187필지 발견해

공유재산 관리 강화 및 관리통제력 확보

[부산=뉴시스] 부산시청
[부산=뉴시스] 부산시청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부산시는 특·광역시 최초로 공유재산 실태조사를 통해 누락 재산 및 신규 무단 점유 사례를 발견했다.

13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번 조사를 통해 누락 재산(미등재 재산) 617필지, 추정 재산총액 1440억 원 발굴 및 신규 무단 점유 사례 187필지, 215건을 발견했다.

시는 공유재산에 대한 시 재정 비중 증가와 2022년 12월 말로 일반재산 위탁관리가 종료됨에 따라, 지난해부터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3월 말 구축 완료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시 공유재산(일반·행정재산)에 대한 '정기 실태조사'와 원도심 소재 일반재산에 대한 '정밀 실태조사'로, 현장 실태조사와 측량을 바탕으로 공유재산 관리대장상 자료 검증을 추진했다.

시는 '정기 실태조사'를 통해 공적 장부(등기부등본, 토지대장)와 공유재산관리 대장을 일괄 대사해 공유재산 관리대장 자료를 현행화하고 대장상 등재되지 않은 누락 재산 617필지를 발굴했다.

또 시는 원도심 일반재산에 대한 '정밀 실태조사'는 측량을 병행한 지적 기반 이용 현황조사로, 이를 통해 신규 무단 점유 187필지를 발견했다.

시는 이번 조사를 통해 신규 무단 점유 사례 187필지, 215건 발견 등 공유재산에 대한 관리통제력을 확보했다. 조사는 올해까지 2개년에 걸쳐 추진되며, 향후 조사 결과 활용 방안을 모색 중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 이번 공유재산 실태조사를 통한 관리 강화로 얻어낸 누락 재산 발굴과 관리통제력 확보는 상당히 고무적인 성과"라며 "우리시는 앞으로도 공유재산에 대한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관리를 바탕으로 시 재정 건전화 및 효율적 재산 활용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