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소프트웨어 전문가 영입…'오로라' 속도

기사등록 2024/02/13 08:53:43

발레오 연구소장 출신 디렉터 영입

자율주행·ADAS 등 개발 주도 예정

하이브리드·전기차 개발도 지원

[사진=뉴시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시스템엔지니어링 오퍼레이션 수장으로 영입된 발레오 연구소장 출신의 레지스 브리뇽 디렉터. (사진=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시스템엔지니어링 오퍼레이션 수장으로 영입된 발레오 연구소장 출신의 레지스 브리뇽 디렉터. (사진=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희석 기자 =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소프트웨어 중심의 차량(SDV) 개발을 위해 소프트웨어 및 전기·전자 전문가인 레지스 브리뇽을 새로운 디렉터(임원)로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시스템엔지니어링 조직을 이끌게 된 브리뇽 신임 디렉터는 프랑스 자동차 부품 기업 발레오 연구소장 출신이다.

그는 발레오에서 200명 이상 연구원들을 관리하며 르노그룹과 전기·전자,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파트너십을 맺고 BMW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개발하기도 했다.

앞서 르노 닛산 얼라이언스에서도 전기전자 프로젝트 글로벌 매니저를 맡아 차량 개발을 위한 핵심 역할을 맡았다.

브리뇽 디렉터는 르노코리아에서 자율주행, ADAS, 커넥티비티 등과 같은 소프트웨어 및 전기전장 시스템 개발을 주도할 예정이다. 르노코리아가 추진 중인 하이브리드·전기차 개발 사업인 '오로라 프로젝트'도 지원한다.

스테판 드블레즈 르토코리아 사장은 "소프트웨어와 EE시스템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갖춘 인재를 새롭게 채용했다"며 "지난해 엠마누엘 알나와킬 영업마케팅본부장을 중심으로 마케팅 조직 개편에 나선데 이어 내수 시장 반등과 르노 브랜드 강화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esuk@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