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1위 노리는 우리카드·흥국생명 '4연승' 뒷심 발휘

기사등록 2024/02/13 11:14:52

우리카드, 마테이 부재 속 1위 탈환

흥국생명, 윌로우 영입 후 상승세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12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우리WON 배구단과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우리카드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2024.02.1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12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우리WON 배구단과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경기, 우리카드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2024.02.1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우리카드가 1위 탈환에 성공했고, 여자부 흥국생명은 1위 도약을 눈앞에 두고 있다.

우리카드는 지난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현대캐피탈과의 홈경기에서 3-0(25-23 25-22 25-13)으로 완승을 거뒀다.

4연승을 달린 우리카드(19승 9패·승점 55)는 대한항공(17승 11패·승점 53)을 2위로 밀어내고 선두 자리를 탈환했다.

발목 부상으로 시즌 아웃된 외국인 선수 마테이의 공백 속에서 거둔 연승과 1위 탈환이라 더욱 의미가 깊었다.

우리카드는 앞으로 8경기에서 선두 자리를 지키면, 통산 두 번째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할 수 있다.

하지만 1위까지 험난한 여정이 남아있다. 우리카드는 이번 시즌 라이벌 대한항공과 두 차례 맞대결을 남겨 놓고 있고, 마테이가 없는 전력으로 외국인 선수가 강한 삼성화재, OK금융그룹과의 맞대결에서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김지한, 한성정, 송명근 등 토종 선수들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세터 한태준의 토스와 리베로 오재성의 수비도 흔들려선 안 된다.
프로배구 여자부 윌로우(왼쪽), 김연경. (사진=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프로배구 여자부 윌로우(왼쪽), 김연경. (사진=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흥국생명은 지난 12일 수원체육관에서 펼쳐진 라이벌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3-0(25-14 25-18 25-20)으로 압승을 거뒀다.

윌로우를 새로 영입한 흥국생명은 김연경, 레이나와 함께 막강한 공격 라인을 구축해 승리를 이끌었다. 세 선수가 공격점유율을 고르게 나눠 갖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흥국생명은 윌로우의 가세 후 4전 전승을 올렸다.

김연경은 시즌 내내 기복 없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당 20점이 넘는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고, 공격종합(45%)에서 전체 2위를 달리고 있다. 무엇보다 베테랑 김연경의 기록하는 한 점, 한 점은 선수단 사기에 큰 영향을 미친다.

2위 흥국생명(22승 2패·승점 62)은 1위 현대건설(21승 7패·승점 65)을 압박했다. 이번 시즌 다섯 차례 맞대결에서 3승 2패로 우위를 보였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은 "경기결과 뿐만 아니라 코트 안에서 선수들이 보여주는 태도 역시 윌로우 합류 후 더 좋아졌다. 호흡도 더 잘 맞아가고 있다"며 "윌로우가 오고 난 뒤 우리 팀에 안정감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공격 외 수비, 리시브 효율에서도 집중력을 보여주고 있어서 상승세가 계속 될 전망이다.

시즌 막판 뒷심을 발휘하는 흥국생명은 통산 7번째 정규리그 1위를 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