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찬 "추미애 동작을 출마시, 국민의힘 당선 확률 높아져"

기사등록 2024/02/01 09:26:42

최종수정 2024/02/01 11:09:29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부산 수영구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4.01.09.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부산 수영구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4.01.0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신항섭 기자 = 장예찬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1일 추미애 전 장관의 동작을 투입 검토에 대해 "추미애가 오면 나경원 전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한강벨트의 다른 우리당 후보들도 당선 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 선수가 추미애 전 장관으로 교체된다고 하면 전략상 어떻냐는 질문에 대해 "나경원 전 대표나 동작에서 뛰는 우리 장진영 위원장이나 옆 지역구지만 부럽다"고 답했다.

이어 "이분(추미애)은 대선주자를 만들어주는 분이다. 킹케이머"라며 "김종인 위원장을 능가하는 킹메이커다. 부산 수영에 와주시면 안되나"라고 덧붙였다.

장 전 최고위원은 "동작을 지역뿐만이 아니라 동작갑이나 한강벨트에 반추미애, 중도층과 무당층 중에서 윤석열 정부한테도 채찍을 때리고 싶고 민주당은 아닌 것 같고 하는 망설이는 분들이 지금 많다"면서 "그런데 '아무리 그래도 추미애를 또 내나' 하면서 오히려 민주당 심판 쪽으로 결집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이 이야기가 나온 걸 보고 어제 그 동작이나 그 근처에서 출마를 준비하는 국민의힘 당 분들에게 축하 메시지 인사를 드렸다"면서 "이왕이면 부산 수영에도 연고가 없나 한번 검토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