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정책대화 제안에 "적극 환영…TV토론 하자"

기사등록 2023/05/26 15:29:14

최종수정 2023/05/26 17:52:44

이재명 "밥·술 먹는 건 친구랑" 김기현 "明 친구라 생각해"

김기현 "흉허물 없이 얘기할 수 회담은 별도로 필요한 것"

[성남=뉴시스] 고승민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경기 성남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열린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한미 대학생 연수 프로그램 참가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5.26. kkssmm99@newsis.com
[성남=뉴시스] 고승민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경기 성남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열린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한미 대학생 연수 프로그램 참가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5.2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재우 한은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식사 제안을 재차 거절하고 공개 정책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해 "정책토론을 공개적으로 하자는 것 적극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공개 방송 토론을 하자고 역제안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성남시 국립국제교육원에서 한미 대학생 연수프로그램(WEST) 참가자 간담회를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법 먹고 술 먹는 건 친구들과 하라고 했다'는 질문을 받고 "저는 이 대표가 친구라고 생각하는데"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아주 가까운 친구로서 흉허물 없이 얘기할 수 있어야 국회가 협치 대화가 잘 되는 것 아니겠나. 저는 이 대표가 상대방이다. 혹은 서로 간에 멀리 해야 할 관계 아니라 아주 가까운 친구라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정책대화 제안했는데 수용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매우 환영한다. 정책토론을 공개적으로 하자는 거 적극 환영한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방식은 TV토론이 가장 좋을 듯 하다.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할 게 아니고 공개적으로 당당하게"라며 "어느 정치인이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위하는지 TV토론해서 국민 앞에 공개적으로 그것을 전개해나가는 게 훨씬 효율적일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별개로 회담이라 하는 건 처음부터 끝까지 카메라 앞에 대놓고 회담하는 경우가 전 세계에 어딨나. 회담은 회담인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어 "대표끼리 회담은 흉허물 없이 서로 하고 싶은 얘기를 허심탄회하게 할 수 있는 회담은 별도로 필요한 것이고 공개토론은 적극 환영하니까 TV 앞에서 공개토론 하자"고 했다.

[성남=뉴시스] 고승민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경기 성남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열린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한미 대학생 연수 프로그램 참가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5.26. kkssmm99@newsis.com
[성남=뉴시스] 고승민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경기 성남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열린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한미 대학생 연수 프로그램 참가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5.26. [email protected]
김 대표는 '민주당에서는 정책대화 제안을 먼저 했고 국민의힘이 수용한 것이라고 말한다'는 질문에 "별 의미 없는 얘기 같다. 말장난도 아니고"라고 일축했다.

그는 '최고위원 공고를 했는데 지원자가 없다'는 지적에는 "그건 제가 모른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장하는 거다. 선관위에다 알아보라"고 선을 그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부 시찰단'에 대해서도 "여기까지 하죠"라고 말을 아꼈다.

김 대표는 'WEST 참가 청년들도 얘기를 나눈 소감'을 요청 받고 "우리 청년들이 보다 큰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국가가 프로그램을 잘 준비하고 지원도 더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미관계가 돈독해지면서 한미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청년들의 활동 범위가 넓어질 거다"라며 "한미동맹이 청년들 미래 도전과 기회 플랫폼이 될 거다. 기회를 가지며 더 많이 활동할 수 있도록 인원도 예산 증액도 계속 구축해 나가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