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친자 아니라고 확신"…장영, 父 장광과 갈등 왜?

기사등록 2024/07/11 08:42:02

위부터 장영, 전성애, 장광.
위부터 장영, 전성애, 장광.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장광 아들 장영이 아버지와 갈등을 드러냈다.

장영은 10일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누나인 개그맨 미자와) 연년생인데 온도 차가 너무 다르다"며 "'딸이라서 그런가, 첫째라서 그런가' 싶었다. 어릴 때 '나는 친자가 아닐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닐 수도 있지 않나'가 아니라 '난 친자가 아닐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털어놨다.

어머니 전성애는 눈물을 보였다. "남편이 딸과 아들을 대하는 게 너무 달랐다"며 "엄청 헌신적이었는데 아들에겐 그렇지 않았다. '왜 그러냐'고 하면 '강하게 키우려고 한다'고 했다. 강하게 키우는 게 아니라, 사육하는 느낌인데 본인은 인정을 안 했다. 이해가 안 되는 게 많았다. 아들에게 모질었다"고 회상했다.

장영은 "나는 모든 걸 해내는데 '누나를 저렇게 싸고 돈다고?'라는 원망이 많이 들었다. 어린 나이에 '날 입양한 게 아닐가?'라는 생각도 했다"며 "'동생이니까 네가 그러면 안 돼' '남자가 여자한테 그러면 안 돼' '난 안 될 놈'이라는 생각에 눌렸고, 자존감도 깎였다. (아버지가) 인정해주지 않은 게 제일 크다. 정서적으로 너무 외로웠다"고 토로했다.

"인정받지 못해 내 존재 자체가 인정이 안 됐다. 성인이 된 후 20대 후반쯤 오디션 볼 때 상처 받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아버지는) '정상 범주에 드는데 왜 떨어졌냐'고 했다. 공연하면 엄마는 '저번보다 좋아졌다'고 하는데, 아버지는 '너 그 장면에서 그게 맞아?'라고 하더라. '공연이 남았는데 왜 기를 죽이지? 제발 안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공연을 안 할 때도 '촬영장에 너보다 잘생기고 연기 잘하는 애들 많은데 아무것도 하지 마. 다 때려치워'라는 말을 제일 많이 들었다."

장영은 "아들을 포기하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그게 쌓이고 쌓이니까 '나는 할 줄 아는 게 없는 사람이잖아'라고 생각했다. 마음 아팠다"고 털어놨다. 장광은 "이렇게 보니 반성할 게 많다"면서 "생존하고 이기려면 실력으로 이길 수밖에 없다. 그러니 이야기하고 강조한 건데 아들에게 크게 상처로 다가온 걸 지금 알았다"며 미안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친자 아니라고 확신"…장영, 父 장광과 갈등 왜?

기사등록 2024/07/11 08:42:02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