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명보에 뿔난 울산 팬들의 야유…'피노키홍' 걸개도 등장

기사등록 2024/07/10 19:53:15

갑작스러운 대표팀 감독직 수락에 '거짓말쟁이'라 비판

홍명보 감독 "팬들 반응 이해…그분들 감정이 맞을 것"

[울산=뉴시스]홍명보 감독을 비판한 울산 서포터스. (사진=안경남 기자)
[울산=뉴시스]홍명보 감독을 비판한 울산 서포터스. (사진=안경남 기자)
[울산=뉴시스]안경남 기자 = 10년 만에 축구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HD를 떠나는 홍명보 감독을 향해 팬들이 야유를 쏟아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0일 오후 7시30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광주를 상대로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7일 대한축구협회의 대표팀 사령탑 내정 소식이 전해진 뒤 입을 닫아 온 홍 감독은 광주전을 앞두고 처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올해 2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물러난 뒤 차기 사령탑 후보로 꾸준히 거론됐음에도 울산을 떠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던 터라 팬들의 실망은 더 컸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10일 울산 남구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프로축구 K리그 1 울산 현대와 광주경기에 앞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경기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4.07.10.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10일 울산 남구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프로축구 K리그 1 울산 현대와 광주경기에 앞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경기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4.07.10. [email protected].
변심한 홍 감독을 원망이라도 하듯 경기장엔 킥오프전 여름 장맛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경기장엔 거짓말쟁이를 뜻하는 '피노키홍'이라는 걸개가 불었다.

홍 감독의 대표팀 내정 소식이 전해진 뒤 공개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낸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는 경기 시작 전 장내 아나운서가 홍 감독의 이름을 부르자 '우~'하며 야유를 보냈다.

[울산=뉴시스]홍명보 감독을 비판한 울산 서포터스. (사진=안경남 기자)
[울산=뉴시스]홍명보 감독을 비판한 울산 서포터스. (사진=안경남 기자)
또 울산 선수단과 홍 감독이 그라운드에 입장하자 '거짓말쟁이 런명보', '명청한 행보', 'K리그 무시하는 KFA(축구협회) 아웃', '우리가 본 감독 중 최악' 등 플래카드를 들었다.

경기 전 50여 명의 취재진과 만나 대표팀 감독직 수락과 관련된 입장을 경기가 끝나고 밝히겠다고 한 홍 감독은 팬들의 이러한 반응을 다 이해한다고 했다.

그는 "팬들의 반응은 충분히 이해한다. 그분들 감정이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홍명보에 뿔난 울산 팬들의 야유…'피노키홍' 걸개도 등장

기사등록 2024/07/10 19:53:15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