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명보 대표팀 부임에 광주 이정효 "들러리 되지 않을 것"

기사등록 2024/07/10 19:15:33

울산 찾은 50여 명 취재진에 "린가드 데뷔 때보다 많네요"

[서울=뉴시스]K리그1 광주 이정효 감독.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K리그1 광주 이정효 감독.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뉴시스]안경남 기자 = 홍명보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HD 감독의 축구 대표팀 사령탑 부임으로 울산을 찾은 수십명의 취재진을 본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들러리가 되지 않겠다"고 했다.

광주는 10일 오후 7시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울산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지난 7일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차기 대표팀 사령탑에 내정된 홍명보 울산 감독의 첫 공식 석상으로 뜨거운 취재 열기를 띠었다.

무려 50여 명이 넘는 기자가 취재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이 감독은 "개막전 때 FC서울 린가드 때보다 많이 오신 것 같다"며 "오늘 광주가 들러리가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에게 무모해도 준비한 것을 더 하자고 했다. 후방에서 킥하면 많이 혼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는 이번 시즌 현재 리그 8위(승점 25)에 처져 있다.

이 감독은 "오늘은 저의 K리그 100번째 경기다. 지금까지 49승 했는데, 오늘 이겨서 50승을 채우고 싶다"며 웃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홍명보 대표팀 부임에 광주 이정효 "들러리 되지 않을 것"

기사등록 2024/07/10 19:15:33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