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 당권주자들, 부산서 "이재명과 싸워 이기겠다" 호소(종합)

기사등록 2024/07/10 17:48:36

최종수정 2024/07/10 19:38:51

나 "이재명 민주당 폭주…초보 정치로 못 이겨"

원 "당정 갈라지면 다 죽어…최악은 내부 싸움"

윤 "줄 세우고 오더정치하는 게 당 썩은 기득권"

한 "분열할 시간 없어…무도한 거야 맞서 싸워야"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 대표 후보들이 무대에 올라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7.10.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 대표 후보들이 무대에 올라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7.10. [email protected]

[서울·부산=뉴시스]최영서 하지현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은 10일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일제히 거대 야당과 맞서 싸우겠다며 PK 당심에 호소했다. 후보들은 총선 책임론 등 각종 네거티브 공방을 언급하며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나경원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민주당의 대통령 탄핵 열차가 광란의 폭주를 하고 있다"며 "말솜씨·이미지·초보정치로는 야당을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저들의 야만적인 정치, 후진적인 정치 막아내야 하지 않겠나"라며 "말솜씨로 이겨낼 수 없다. 이미지 정치로 이겨낼 수 없다. 국정농단, 특검 그들의 덫에 걸려드는 초보정치로도 이겨낼 수 없다. 노련한 정치가 필요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동훈 후보가 '채상병 특검법 수정안'을 제안하고, 자신을 둘러싼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의혹을 민주당이 국정농단 프레임으로 공격한 것을 저격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나 후보는 "저 나경원 패스트트랙 투쟁을 이끌었다. 치열하고 치밀한 전략으로 조국 전 장관을 끌어내렸다"며 "노련한 전략과 전술로 국회에서 인천상륙대작전을 성공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쟁자인 원희룡·한동훈 후보가 현역 의원이 아닌 점을 에둘러 지적하면서 "지금은 현역 당대표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그는 "국회가 전장터이다. 국회에서 탄핵하고 국회에서 특검을 한다"며 "본회의장에 당당하게 앉을 수 있는 당대표와 본회의장에 입장도 못 하는 당대표, 본회의장에 마이크를 잡을 수 있는 당대표와 잡을 수 없는 당대표 전력의 차이가 있지 않겠나"라고 꼬집었다.

재창당 수준의 혁신과 변화를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나 후보는 "줄 세우고 줄 서는 계파정치, 계파공천, 밀실공천, 야합공천 모두 없애버려야 한다"며 "국민에 줄 서는 사람이 제대로 평가되는 공천혁명 나경원이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원희룡 후보는 "우리는 동지다. 뭉쳐야 살 수 있다. 최악은 우리 내부에서 싸우는 것"이라며 "당정이 갈라지면 정말 우리 다 죽는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당대표로서 더불어민주당과 싸우겠다.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특검과 탄핵을 정면돌파 하겠다.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당정이 단합해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키겠다. 국민의 신뢰를 다시 찾아, 정권 재창출의 길을 열겠다"며 "우리는 동지다. 뭉쳐야 살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채상병 특검, 함께 뭉쳐 싸워야 한다"며 "당과 정부가 하나돼 야당을 이기고 민생을 살려야 한다"고 했다.

윤상현 후보는 "줄 세우고 계보정치하고 오더정치하는게 우리 당의 썩은 기득권"이라며 "우리 당의 썩은 기득권을 폭파시키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괴멸적 참패에 분노하고, 반성하지 않는 모습에 분노하고, 책임지지 않는 모습에 분노해야 한다"며 "비겁한 이기심이 만연된 당 중앙을 폭파시키겠다는 절절한 심정으로 창조적인 파괴, 전면적인 대혁신에 나서달라. 이 당을 살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무소속 (출마)을 2번이나 하고 살아왔다. 매번 민주당과 싸워 돌아왔다. 제 몸에는 민주당을 이기는 승리의 DNA가 흐르고 있다"며 "이기는 정당은 이기는 선거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동훈 후보는 "우리는 분열한 모습을 보일 시간이 없다"며 "선관위 때문에 네거티브, 마타도어 안 하겠다고 한 다음에 하루만에 하는 것, 구태정치다. 청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후보는 "총선 직전 저희 내부에서는 사실 (예상 의석이) 80~90석을 밑돌았다. 그때 저희가 내놓은 게 부울경의 애국심에 호소하는 것이었다"며 "여러분이 나서주셨고 결국 탄핵 저지선, 개헌 저지선을 지켜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고맙다. 여러분의 믿음과 지지에 화끈하게 보답하겠다"고 했다.

한 후보는 "우리 국민의힘 당사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있다"며 "그 사진을 볼 때마다 '민주'가 없는 민주당,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는 무도한 민주당 무리들에 맞서 싸워야겠다는 투지가 생긴다"고 외쳤다.

그는 "저는 문재인 정권의 부당한 탄압에 2년 동안 싸웠고, 180석 거대야당과 싸웠다"며 "제가 그동안 한번이라도 비굴하거나 비겁한 적 있나. 몸 사린 적 있나"라고 되물었다.

한 후보는 "지금보다 더 앞장서겠다. 그래서 부울경의 애국심에 보답하겠다"며 "우리 모두의 목표인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 제가 반드시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합동연설회에는 당원 2600여명(당 추산)이 참석했다. 연설회 시작 전부터 벡스코 입구 양 옆에는 각 후보 지지자들이 운집해 피켓을 들고 응원전을 펼쳤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당 대표 등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07.10.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당 대표 등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07.10.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여 당권주자들, 부산서 "이재명과 싸워 이기겠다" 호소(종합)

기사등록 2024/07/10 17:48:36 최초수정 2024/07/10 19:38:51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