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이든 인터뷰했던 ABC 앵커 “바이든 4년 더 근무하기 어려울 것”

기사등록 2024/07/10 16:52:05

최종수정 2024/07/10 18:36:52

뉴욕 길거리에서 행인 질문에 한 말 그대로 녹음돼

“하지 말았어야 했다” 토로…방송사는 “개인 의견” 해명

[서울=뉴시스]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5일(현지시각) 미 ABC 방송의 조지 스테파노풀러스 진행자와 인터뷰하는 장면. (출처 ABC 방송 홈페이지) 2024.07.1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5일(현지시각) 미 ABC 방송의 조지 스테파노풀러스 진행자와 인터뷰하는 장면. (출처 ABC 방송 홈페이지) 2024.07.1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구자룡 기자 = 조 바이든 대통령을 인터뷰했던 미 ABC 방송의 조지 스테파노풀로스 앵커가 길에서 행인의 갑작스런 질문을 받고 바이든이 4년 더 재임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한 장면이 포착됐다.

10일 워싱턴 포스트(WP)에 따르면 스테파노폴로스는 9일 뉴욕에서 운동복 차림으로 길을 가다 한 행인으로부터 갑작스런 질문을 받았다.

"바이든이 후보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나. 당신은 최근 그 누구보다 바이든에게 많은 질문을 했다. 당신은 정직하게 대답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때 그는 카메라가 꺼진 상황에서 대답을 했는데 그 목소리가 행인이 갖고 있던 오디오 기기에 그대로 녹음됐다.

"그가 4년을 더 직책을 수행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당시 장면이 다른 통로로 공개되자 비디오에 나온 인물이 자신임을 인정했다.

그는 9일 오후 "오늘 한 행인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대답했는데,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ABC 방송의 한 여성 앵커는 "스테파노풀러스는 그의 개인 의견을 나타낸 것일 뿐 방송사의 입장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WP는 스테파노풀로스의 발언은 그가 5일 인터뷰에서 바이든에게 한 번 더 임기를 채울 수 있는지 단호하게 물은 뒤 나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스테파노풀로스는 인터뷰에서 "4년 더 근무할 정신적, 육체적 능력이 있다고 말하는데 정말 자신에게 솔직하다고 말할 수 있냐"고 압박했다. 바이든은 그렇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바이든 인터뷰했던 ABC 앵커 “바이든 4년 더 근무하기 어려울 것”

기사등록 2024/07/10 16:52:05 최초수정 2024/07/10 18:36:5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