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 폐지 수집 고령자 절반이 80대…월평균 소득 89만5천원

기사등록 2024/07/10 16:43:38

최종수정 2024/07/10 18:20:52

전체 3007명 중 80대 이상 1412명(47%) 차지

저강도 노인일자리 전환…일자리사업단 연계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린 지난달 26일 서울 성북구의 한 도로에서 폐지 줍는 노인이 폐지를 리어카에 싣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모습. 2023.06.26.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맛비가 내린 지난달 26일 서울 성북구의 한 도로에서 폐지 줍는 노인이 폐지를 리어카에 싣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모습. 2023.06.2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에서 폐지수집 활동을 벌이는 고령자 3000여 명 중 80대 이상이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가 발표한 '폐지수집 어르신 현황'에 따르면 서울에서 폐지를 수집하고 있는 고령자는 총 3007명으로 남성 1168명(39%), 여성 1839명(61%)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80대 이상이 1412명으로 47%를 차지했고, 70대 1231명(41%), 60대 364명(1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 1253명(42%)은 폐지수집 사업단으로 활동했고, 환경미화·스쿨존 교통안전지킴이 등 일반 노인일자리에는 215명이 참여했다. 월평균 소득은 89만5000원으로 전국 평균치인 76만6000원보다 12만9000원 정도 많았고, 기초수급자는 23%로 나타났다.

시는 폐지를 수집하고 있는 60~80대가 더 이상 폐지를 줍지 않아도 생계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일자리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마땅한 일자리를 제공받지 못해 무작정 폐지수집에 뛰어들어 빈곤이 장기화되는 것을 막고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전 자치구에 '폐지수집 어르신 일자리 전환 전담기관'을 지정해 일자리 발굴부터 저강도 일자리 연계, 후속 조치 등을 지원한

전담기관은 자치구 내 시니어클럽, 노인종합복지관 등을 활용한다. 공공장소 플라스틱·담배꽁초 수거, 수변공원 환경미화원 등 일의 형태는 유사하지만 노동 강도가 약한 월 30시간 내의 일자리를 개발해 연계할 계획이다.

폐지수집 활동을 벌인 지 오래되지 않은 60대에게는 복지시설도우미와 같은 공공일자리나 도보 배달원 등 민간 일자리를 적극 연계해 적정 소득을 보장한다.

지속적으로 폐지수집을 원하는 고령자에게는 공공일자리 사업 중 하나인 '폐지 수집 일자리사업단'을 연계해 수입을 늘려준다.

일자리사업단은 수집한 폐지를 자치구가 지정한 공동 판매처에 갖다주면 판매금액에 보조금을 더해 2배 수준(평균 30만원)의 금액을 급여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현재 13개 구에서 1253명이 일하는 중인데, 전 자치구 1800명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공일자리에 참여하고 싶어도 다른 지원을 받고 있어 참여가 제한되거나 기초수급 대상에서 탈락될까봐 참여를 꺼리는 고령자를 위해서는 폐지수집이 아닌 다른 일자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 지침 개정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폐지수집 어르신 관리시스템'도 구축해 사각지대 고령자 발굴부터 심층 상담, 후속 관리 등을 지원한다. 일자리 전환 전담기관으로 1차 연계해 적합한 일자리를 알선하고, 월 1회 이상 주기적인 모니터링으로 건강상태, 필요 서비스 등을 확인한다.

시는 위험천만한 도로 위에서 일해야 하는 특성을 고려해 '어르신 안전보험' 가입도 지원한다. 자치구와 협의해 고물상 주변 무단횡단이 잦은 지역에는 안전 시설물을 설치한다.

관내 고물상 362개와 협의를 통해 휴게공간도 조성한다. 고물상 내에 의자, 음수대 등을 갖춘 간이휴게소를 설치하고 각종 복지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서울 폐지 수집 고령자 절반이 80대…월평균 소득 89만5천원

기사등록 2024/07/10 16:43:38 최초수정 2024/07/10 18:20:5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