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직원이 잘못 준 복권…"괜찮다" 받은 남성, '21억' 당첨

기사등록 2024/07/11 00:00:00

최종수정 2024/07/11 00:03:30

[서울=뉴시스] 복권판매점 직원 실수로 낱장의 복권 대신 구매한 연금복권 세트에서 1등에 당첨됐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복권판매점 직원 실수로 낱장의 복권 대신 구매한 연금복권 세트에서 1등에 당첨됐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윤서 인턴 기자 = 복권판매점 직원 실수로 낱장의 복권 대신 구매한 연금복권 세트에서 1등에 당첨됐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10일 동행복권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달 19일 진행된 연금복권720+ 215회차 1등 당첨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경남 김해시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한 당첨자는 "평소 재미 삼아 다양한 복권을 구매하는데, 연금복권은 세트보다는 낱장으로 여러 장 구매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데 복권판매점 직원이 실수로 2세트를 줬다. 직원은 바꿔주겠다고 했지만 줄 선 손님들이 많았고 (직원이) 바빠 보여 그냥 세트로 구매했다"고 했다.
 
그는 "금요일 퇴근하기 전에 즉석복권을 먼저 긁고, 연금복권을 확인했는데 한눈에 4자리가 일치한 게 보였다. 긴장된 마음으로 한 자리씩 확인하는데, 1조에 6자리가 일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1등에 당첨됐지만 기쁘기보단 얼떨떨하고 무덤덤한 기분이었다. 배우자에게 복권 사진을 보내주며 급히 서울에 가야겠다고 말했더니, (배우자가) 무슨 일인지 의아해하다가 1등 당첨된 것을 알고 기뻐했다"며 당첨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그가 당첨된 연금복권은 1등 1장과 2등 4장으로, 총 5장이다. 연금복권720+는 조 번호와 숫자 6자리를 포함한 총 7자리를 맞춰야 한다. 1세트당 5장으로 판매되는데, 모든 조를 같은 번호로 구매해 당첨되면 1등 1장과 2등 4장에 당첨되는 방식이다.

1등은 20년간 매월 700만원씩, 2등은 10년간 매월 100만원씩 연금 형식으로 당첨금을 수령한다. 따라서 1·2등에 동시 당첨된 이번 당첨자는 향후 10년간 매달 1100만원을, 그 이후에는 10년간 매달 700만원의 당첨금을 받게 된다. 20년간 받게 될 복권 당첨금은 총 21억6000만원에 달한다.

당첨자는 당첨금 사용 계획을 묻는 질문에 "대출금 상환 후 생활비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직원이 잘못 준 복권…"괜찮다" 받은 남성, '21억' 당첨

기사등록 2024/07/11 00:00:00 최초수정 2024/07/11 00:03:30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