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통령실, '임성근 구명' 의혹보도에 "대통령 부부 전혀 무관…허위사실 강력 대응"

기사등록 2024/07/10 15:27:16

최종수정 2024/07/10 16:34:51

이모씨 'VIP에 얘기하겠다' 통화 보도에 입장문

"무분별한 의혹보도에 심히 유감…강력히 대응"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2023.05.1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2023.05.10.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대통령실은 10일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관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 이모씨가 VIP를 언급하면서 임성근 전 해병대1사단장의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 입장을 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모씨가 'VIP에게 내가 얘기하겠다'며 임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에 나섰다는 일부 의혹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근거 없는 주장과 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인 이모 전 블랙펄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지난해 8월께 해병대 출신 변호사에게 "내가 '(임 전 사단장) 절대 사표내지 마라, 내가 VIP한테 얘기를 하겠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을 입수했다.

이에 이모씨가 임 전 사단장의 '구명 로비'에 나섰을 가능성이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 측 주장과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됐다.

이모씨는 임 전 사단장을 알지 못해 구명 로비도 한 적이 없고, 보도된 통화 내용은 짜깁기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대통령실, '임성근 구명' 의혹보도에 "대통령 부부 전혀 무관…허위사실 강력 대응"

기사등록 2024/07/10 15:27:16 최초수정 2024/07/10 16:34:51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