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장암 투병' 경찰, 눈썰미로 보이스피싱범 검거[출동!경찰]

기사등록 2023/09/05 13:00:00

대장암 투병 중 보이스피싱범 잡은 정세원 순경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효경 인턴 기자 = 대장암으로 휴직 중인 경찰이 예리한 눈썰미로 보이스피싱범을 잡는데 일조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는 '휴직 중인 경찰관이 공무원증을 내민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지난 3월, 남성 A씨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이용하기 위해 은행을 방문했다. A씨는 ATM 앞에서 다른 고객한테 차례를 양보하고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불안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청주상당경찰서 소속 정세원 순경이 은행 업무를 보러 들어왔다.

A씨는 정 순경에게도 "입금이 오래 걸리니 먼저 하시라"며 양보했고, 정 순경은 남성에게서 수상함을 감지했다.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보이스피싱을 수사하는 지능범죄수사팀에서 근무했던 정 순경은 공무원증을 꺼내 경찰임을 밝히고, A씨에게 어디로 입금하는지 물었다. 해당 남성은 잘 모른다며 누군가와 통화 중이던 자신의 휴대전화를 들이밀기도 했다.

하지만 전화 속 인물도 얼버무리며 급히 전화를 끊었고,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확신한 정 순경은 즉시 112에 신고했다.

정 순경은 대장암으로 휴직 중이었으며, 걷기도 힘든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남성의 도주를 우려해 다른 경찰이 올 때까지 말을 걸며 남성을 심적으로 압박했다.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곧 출동한 경찰은 남성을 현행범으로 검거했고, 남성으로부터 회수된 1700만원은 피해자에게 무사히 돌아갔다.

정 순경은 "마땅히 경찰관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훌륭한 경찰관이다", "직업 정신이 투철하다"면서 "정 순경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대장암 투병' 경찰, 눈썰미로 보이스피싱범 검거[출동!경찰]

기사등록 2023/09/05 13:00:00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