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지진으로 버스에 갇혀있던 50명과 연락 끊겨"…77명은 터널에 갇혀

기사등록 2024/04/03 19:40:09

최종수정 2024/04/03 21:34:29

[타이베이=AP/뉴시스] 타이베이 동부 화롄 근해에서 3일 발생한 규모 7.2 강진으로 인해 연결도로가 유실되면서 다칭수에 있는 진원터널을 지나던 차량들이 오도가도 못한 채 갇혔다. 2024.04.03 
[타이베이=AP/뉴시스] 타이베이 동부 화롄 근해에서 3일 발생한 규모 7.2 강진으로 인해 연결도로가 유실되면서 다칭수에 있는 진원터널을 지나던 차량들이 오도가도 못한 채 갇혔다. 2024.04.03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대만 동부 지진으로 9명이 사망하고 127명이 갇혀 밖으로 나오지 못한 가운데 이 중 미니버스에 갇혀 있던 50명과는 통신망 두절로 연락이 안 되는 상태라고 AP 통신이 대만 소방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갇힌 사람 중 77명은 터널 안 및 광산 안에 있으나 살아있는 것으로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미니버스에 탄 50명과는 연락이 안 돼 생사 여부를 알 수 없게 된 상태라는 것이다.

BBC는 미니스버스 탑승자 50명은 지진 피해지 화롄현 화롄시 소재 회사 직원들로 4일부터 시작되는 연휴를 맞아 버스 4대에 분승해서 이웃 도로코 국립공원 옆 호텔로 가던 길이었다고 전했다.  

대만 동부의 화롄현 근해에서 이날 오전 8시(현지시각)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해 화롄현에 많은 피해가 났고 9명 사망 외에 882명이 다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