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파고 반죽에…日 '코딱지 피자'에 누리꾼들 '공분'

기사등록 2024/02/13 13:00:00

웃으면서 코 판 후 반죽에 묻혀…알바테러 '또'

누리꾼들 "최악" "이해할 수 없어"

일본의 피자 브랜드 도미노피자 직원이 코를 판 손가락을 피자 반죽에 가져다 대는 영상이 확산하면서 '알바 테러' 논란이 일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의 피자 브랜드 도미노피자 직원이 코를 판 손가락을 피자 반죽에 가져다 대는 영상이 확산하면서 '알바 테러' 논란이 일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수아 인턴 기자 = 일본의 피자 브랜드 도미노피자 직원이 코를 판 손가락을 피자 반죽에 가져다 대는 영상이 확산하면서 '알바 테러'(일본 명칭 '바이트 테러') 논란이 일고 있다.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에는 도미노피자 직원이 웃으며 코를 판 후 만들고 있던 피자 반죽에 코딱지를 묻히는 영상이 확산하고 있다. 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이를 말리지 않고 경악하면서도 함께 웃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최악의 피자다" "모든 음식점이 완전히 깨끗할 수 없는 건 알지만 왜 SNS에 올리는지 이해가 안 된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도미노 피자 측은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12일 일본 효고현 아마가시키시 지점에서 촬영됐다. 도미노피자 측은 "동영상에 나온 반죽은 발효가 완료되지 전으로 사용되기 전 폐기 처분 됐다"며 "문제를 일으킨 지점은 12일 이후 영업 정치 조치 됐다"고 밝혔다.

또 "해당 논란을 일으킨 직원을 취업규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며 "엄정한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월 일본의 샤브샤브 체인점 '샤브요'에서 아르바이트생끼리 휘핑크림을 입에 통째로 짜 넣는 영상이 퍼지는 등 '알바 테러'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