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금 명인 김남순의 '토요신명'…김병호류 가야금산조

기사등록 2024/02/13 09:23:44

부산국악원, 17일 오후 3시 국악원 예지당서 개최

[부산=뉴시스] 가야금 명인 김남순 (사진=국립부산국악원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가야금 명인 김남순 (사진=국립부산국악원 제공) 2024.02.1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김민지 기자 = 국립부산국악원(국악원)은 17일 오후 3시 부산진구 국악원 예지당에서 토요신명 공연으로 가야금 명인 김남순을 초청해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가야금 산조는 19세기 전라도 지방의 무속음악인 시나위와 판소리 등의 영향으로 생겨난 민속 기악 독주곡이다. 전라남도 영암 출신 김창조(1865~1918년)가 만들었다고 전해졌다.

지역에 따라 전남제,·전북제,·충청제로 구분된다. 김병호(1910~1968년)가 구성한 전남제 산조인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는 김창조의 계보를 바로 잇는 산조로도 꼽힌다.

이 산조는 다른 산조에 비해 매우 독특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관절과 손목을 쓰는 농현법과 많은 기교가 필요한 미분음 연주가 녹아 있다.

김남순 명인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초청교수, 아시아철학학회 예술감독, 부산가야금연주단장 및 예술감독 등을 역임했다. 현재 김병호가야금산조 연구회장, 부산대 한국음악학과 명예교수 등을 맡고 있다.

이번 공연의 장구 반주에는 김창만(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고법 보유자) 명인이, 해설에는 윤중강 국악 평론가가 참여한다. 예매는 국악원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하거나 전화로 할 수 있다.

토요신명은 국악원의 토요 상설 공연으로 악·가·무가 어우러진 종합 국악 공연이다.

[부산=뉴시스] '토요신명 2024' 포스터 (포스터=국립부산국악원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토요신명 2024' 포스터 (포스터=국립부산국악원 제공) 2024.02.1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