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 정권 2년 만에 많은 퇴행…대동세상 나아가자"

기사등록 2024/05/23 15:30:33

최종수정 2024/05/23 17:54:52

노무현 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서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 대통령 사람사는 세상의 꿈 여전히 미완성"

권양숙·당선인 오찬…"현 시국 걱정과 우려 나눠"

[김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3. photo@newsis.com
[김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3. [email protected]

[서울·김해=뉴시스]조재완 신재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꿨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사는 세상의 꿈은 여전히 미완성"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5기 추도식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함께 손 모아 만들어왔던 이 역사의 진전도 안타깝지만 윤석열 정권으로 인해 2년이란 짧은 시간에 참으로 많은 퇴행을 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라고 말씀하셨다"며 "이번 총선 과정에서 민주당 200만 당원 여러분들과 퇴행을 우려하고 역사의 진보를 원하는 많은 국민들에 의해 어렵지만 또 다시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모든 사람들이 공정한 기회를 누리고 서로 존중하고 의지하며 함께 사는 평온한 대동 세상을 향해 계속 계속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이 대표는 앞서 이날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는 차량에서 진행한 유튜브 방송에서 최근 국회의장 경선 파장으로 대규모 탈당 사태가 일어난 데 대해 "당원들의 역할을 확대하고 그를 통해 책임감과 자긍심을 높여내면 이게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했던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행동'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위기는 기회를 언제나 동반한다는 게 제 신념"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당원 중심의 대중 정당으로 확실히 변모시키자. 반론이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을 통해 국민들이 위대한 승리를 만들어낸 동력도 결국 깨어 조직적으로 행동하는 우리 시민들의 힘이 작용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과거 시각이 아니라 미래 시각으로 새로운 이 현상을 근본적으로 다시 들여다보고 그 변화 기운에 걸맞게 당의 조직도, 운영도, 정책도, 권한 배분도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과 당원의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고 존중되는 나라, 정당이 우리가 가야될 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여당이 '대화와 타협' 노무현 정신 계승을 야당에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선 "언제나 협의가 완료될 때까지 기다리면 그 사회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며 "협의를 명목으로 아무것도 하지 않는 상태는 방치이지, 정상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이날 추도식 행사 전 권양숙 여사와 민주당 당선인들과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 대표는 "우리 사회 미래가 나아가야 될 길, 현 시국의 어려움 등에 대한 걱정과 우려를 함께 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재명 "윤 정권 2년 만에 많은 퇴행…대동세상 나아가자"

기사등록 2024/05/23 15:30:33 최초수정 2024/05/23 17:54:5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