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아직 거짓말하는 법 배우지 못해…앞으로 배워보려 한다"

기사등록 2024/04/04 21:17:14

최종수정 2024/04/04 21:22:30

평택서 "정치한 지 100일"이라며 "앞으로" 언급

민주 김현정 저격 "김봉현 사건서 얘기 나오는 분"

오산에선 5선 안민석 겨냥 "김효은은 달라"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미관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수원살리기' 집중유세에서 김현준 수원갑, 홍윤오 수원을, 방문규 수원병, 이수정 수원정, 박재순 수원무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4.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미관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수원살리기' 집중유세에서 김현준 수원갑, 홍윤오 수원을, 방문규 수원병, 이수정 수원정, 박재순 수원무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평택·오산=뉴시스]김경록 하지현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유세 중 "전 아직 정치한 지 100일도 안 됐기 때문에 거짓말하는 법을 배우지 못 했다"며 "아직까지 그렇다. 앞으로는 제가 배워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8시께 평택 안중시장을 찾아 "총선 전 여론조사라는 거 맞았던 적이 잘 없다. 표본 수가 적다. 그리고 지금부터다"라며 "여러분 마음이 범죄자들 몰아내겠다고 지금부터 움직이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현장에는 평택 지역구에 출마하는 국민의힘 정우성(을)·유의동(병)·한무경(갑) 후보들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한 비대위원장은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평택은 쉬운 곳' 발언을 저격하며 "여러분이 쉬운 사람들인가. 저희는 여러분이 무지하게 어렵다. 여러분이 다치고 핍박받으면 언제든 들이받아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병 후보에 대해 "그 분 김봉현 사건에서 얘기 나오는 분 아니냐"며 "왜 굳이 그런 분을 평택에 보낸 건가. 평택을 무시하나. 평택은 대충 자기를 뽑아준다고 착각하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정 후보는 '라임 사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도하는 야권 정치인 모임인 필리핀 '폰타나 모임'의 일원이었다는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이보다 앞서 경기 오산에서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거론하며 김효은 국민의힘 후보로의 '교체'를 호소했다. 오산 현역 5선인 안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컷오프됐다.

한 비대위원장은 "지금까지 안민석이 이렇게 오래하는 동안 오산이 발전했나, 오산이 안민석을 배출해서 자부심을 느꼈나"라고 물은 뒤 "김효은은 안민석과 다르다. 오산이 김효은을 배출한다면 자부심을 느끼게 되실 것"이라며 선택을 요청했다.

이어 김효은 후보도 "(상대 후보가) 토론에서 10년 뒤의 오산을 봐라봐달라 호소한다. 우리가 20년을 기다렸는데 또 10년을 기다려야 하나. 저는 못 기다리겠다"며 "미래를 그려야하지만 바로 코앞에 있는 당장 내일의 문제부터 해결하는 게 더 중요하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