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삼영 43% 나경원 48%…강태웅 47% 권영세 40%[한국갤럽]

기사등록 2024/04/04 14:58:21

최종수정 2024/04/04 15:30:52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1동사전투표소에서 투표사무원들이 기표소를 점검하고 있다. 2024.04.04. km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1동사전투표소에서 투표사무원들이 기표소를 점검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4·10총선 격전지인 서울 동작을과 서울 용산에서 여야가 오차범위 내 접점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서울경제신문 의뢰로 2~3일 동작을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 48%, 류삼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3%를 얻었다. 

격차는 오차범위(±4.4%) 이내인 5%포인트다. 다만 당선 가능성 문항에서는 55%가 나 후보의 당선을 점쳤다.

한국갤럽이 같은 기간 용산 선거구에 거주하는 유권자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권영세 국민의힘 후보가 40%, 강태웅 민주당 후보가 47%를 얻었다.

격차는 오차범위 이내인 7%포인트다. 다만 당선 가능성은 권 후보가 46%, 강 후보가 39%로 집계됐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안심)번호 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서울 용산 16.6%, 동작을 11.0%다.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알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