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 '제재 맞대응'에 "러시아도 관계 관리 노력해야"

기사등록 2024/04/04 16:27:21

최종수정 2024/04/04 17:20:53

"우리는 관계관리에 노력…북러협력, 안보 해쳐선 안 돼"

러, 韓 독자제재에 "비우호 조치, 양국관계 악영향" 비난

[모스크바=AP/뉴시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사진=뉴시스DB) 2024.04.04.
[모스크바=AP/뉴시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사진=뉴시스DB) 2024.04.04.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정부는 러시아 측이 우리의 대북 독자제재에 반발하며 맞대응을 예고한 데 대해 전향적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러시아 측이 스스로 밝힌 바와 같이 러북 간의 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와 국제법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우리의 안보를 헤치지 않고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우리는 불법적인 러북 간의 협력에 엄정히 대처하는 가운데 한러 관계의 관리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면서 "러시아도 합당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경고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부로 러북 군수물자 운송과 북한 노동자 대러 송출에 관여한 러시아 선박·기관·개인들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북한이 아닌 러시아만을 상대로 제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필요할 경우 추가 조치도 검토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러시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문가 패널의 임무 연장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이에 대북 제재를 무력화하려는 러시아에 정부가 독자 제재로 맞불 대응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그러자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각) 브리핑에서 "한국이 러시아 시민과 법인에 제재를 도입한 것은 비우호적인 조치이며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불법 제재는 한러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특히 이번 제재 조치에 "항상 그랬던 것처럼 대응이 뒤따를 것"이라고 예고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은 관련 협정과 국내법을 준수한다.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도 전적으로 준수한다"며 군사 물자 거래 의혹을 일축했다.

그는 또 "한국은 모든 이해 당사자들의 법적 우려를 고려해 정치적·외교적 해결책을 찾기 위한 공동 모색으로 돌아오기 위해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할 지 재검토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얼어붙은 한러 관계가 최근 연이은 대북 관련 이슈에 최악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한미는 러시아와 북한에 대한 제재를 더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과 이란의 러시아에 대한 무기 지원을 차단하거나 처벌하는 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 회의에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도 참석 중이다.

이에 대해 이날 기자들과 만난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제재는 러시아에 대한 독자제재가 아닌 대북한 제재"라고 강조하면서 "한러 간에는 필요한 소통을 계속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