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민 임실군수, 신안군 선도 '수선화의 섬' 벤치마킹

기사등록 2024/04/04 14:07:28

경관조성지 우수사례를 찾고자 신안군 선도 '수산화의 섬' 벤치마킹에 나선 심민 임실군수(앞 가운데)가 옥정호 일원과 붕어섬 생태공원 등에 적용할 경관을 둘러보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경관조성지 우수사례를 찾고자 신안군 선도 '수산화의 섬' 벤치마킹에 나선 심민 임실군수(앞 가운데)가 옥정호 일원과 붕어섬 생태공원 등에 적용할 경관을 둘러보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임실=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임실군이 대표 생태관광지인 옥정호 산림 및 수변 자원을 활용한 경관 조성과 지역 관광자원의 활용을 위한 경관조성지 우수사례 벤치마킹에 나섰다.

군은 심민 군수가 청내 경관조성 담당 공무원들과 함께 전남 신안군 선도 '수선화의 섬'을 벤치마킹차 방문했다고 4일 밝혔다.

심 군수 일행은 수선화가 조성된 선도 일원을 둘러보며 임실군 관광자원개발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1986년 귀촌하신 현복순 할머니의 꽃에 대한 사랑과 정성으로 시작된 신안군 선도 '수선화의 섬'은 '2020년 가고 싶은 섬' 사업에 선정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선화의 섬으로 도약했다.

13만4000㎡의 규모에 수선화 17종 208만수가 식재돼 있으며 수선화가 지고 나면 금영화, 황화코스모스 등이 봄을 지나 가을까지 노란색 꽃송이들의 장관을 이룬다.

심 군수 일행은 신안군의 협조를 받아 '수선화의 섬'의 조성 과정, 식재된 수선화의 종류, 특성, 식재 방법 및 유지관리 등의 설명을 듣고 수선화 식재 조성지와 선도 주민들의 향토음식 판매장 등의 운영 상황을 확인했다.

아울러 임실군에서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옥정호 권역 친환경 관광개발과 임실천 경관조성, 붕어섬 생태공원 조성 등의 관련 사업에 적용해 임실군을 사계절 볼거리가 가득한 관광 명소로 만들어 갈 수 있는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심민 군수는 "이번 벤치마킹을 통해 붕어섬 생태공원을 포함한 옥정호 권역과 임실치즈테마파크, 성수산, 사선대, 오수의견관광지 등 임실의 대표 관광지들이 사계절 명품 관광지로 주목받을 수 있도록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 임실군에 적합하고 특색있는 경관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