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부대에 직접 위안소 설치…위안부는 강제동원"

기사등록 2024/04/04 15:47:56

최종수정 2024/04/04 16:48:52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조선여성, 돈벌이 때문에 자발적으로? 어불성설"

[울산=뉴시스] 일본군 위안소 외 출입금지 규정과 군 위안소 및 유흥업소 구별 규정.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일본군 위안소 외 출입금지 규정과 군 위안소 및 유흥업소 구별 규정.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소는 군부가 설치했고 여기에 종사한 위안부마저 강제 동원됐다는 사실이 문서로 재확인됐다.

한일문화연구소 김문길 소장(부산외대 명예교수)은 4일 최근 입수한 일본 문서에서 일본 육군이 주둔한 광둥 야전군부대에 군 통치자가 내린 문서(소화 14년 8월16일)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각 부대에 보낸 문서(제103호)에서 일본군 특종 위안소(特種 慰安所) 창부는 그곳에만 종사토록 하고 군부가 세운 위안소 외에 출입을 금하도록 했다. 성병이 창궐하는 등 사창가로 가는 군인(군속)이 많아지자 엄벌에 처할 것을 지시했다.

김 소장은 "태평양 전쟁 때 일본군의 사기를 북돋워 주기 위해 종군 위안부를 설치할 때 민간 업자가 매춘 사창가를 세웠으나 군인들이 전쟁은 뒷전이고 매우 선호하니 군부가 부대 내에 직접 위안소를 설치했다는 것을 이 문서를 통해 알 수 있다"면서 "지금까지 일본 총리(수상)와 우익 단체는 군 위안부는 일본군과 아무런 관계가 없고 여기다 조선 여성들이 돈벌이 때문에 자발적으로 갔다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국내 일부 학계에선 당시 살기 힘든 시기여서 조선 위안부는 돈벌이를 위한 직업여성들이다, 일본 군부가 세운 위안소가 아니고 민간 업자가 설치한 단체라고 우기기도 한다"며 "이를 두고 매주 수요일 일본 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시위대와 시비를 벌이고 있어 안타깝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