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분양…5일 견본주택 오픈

기사등록 2024/04/04 11:30:03

[서울=뉴시스]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광역조감도.
[서울=뉴시스]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광역조감도.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롯데건설은 오는 5일 광주시 최대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선보이는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에 위치하며, 지하 3층~지상 28층 총 39개 동 전용 84~233㎡ 총 2772가구 규모로 총 3개 블록으로 나뉘어 ▲1블록(929가구) ▲2-1블록(915가구) ▲2-2블록(928가구) 등으로 조성된다.

분양일정은 오는 16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7일 1순위, 18일 2순위 순으로 청약을 실시한다. 당첨자발표는 1블록 24일, 2-2블록 25일, 2-1블록 26일이며 정당계약은 5월7일부터 9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된다.

1블록과 2-1블록, 2-2블록의 당첨자 발표일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중복 청약이 가능해 청약 당일 세 번의 청약 기회가 주어지며, 부부 동시청약도 가능하다. 단 당첨자 발표일이 빠른 단지에 먼저 당첨될 경우 당첨자 발표일이 늦은 단지의 청약은 자동 소멸된다.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대형 호수공원을 품은 아파트로 차별화된 주거 가치를 지니고 있다. 단지 내 위치한 ‘중앙공원 1지구’는 광주시에서 추진 중인 총 9개 공원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 가장 큰 243만5516㎡ 규모로, 광주 서구 금호동과 화정동, 풍암동 일대에 걸쳐 조성된다.

8개 테마숲과 11개 마을숲으로 구성되며 도심형 캠핑장, 정원박람회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공간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여기에 풍암호수를 중심으로 야외공연장, 호수백사장 등의 시설들도 구축된다.

‘중앙공원 1지구’ 바로 인근 광주월드컵경기장에는 롯데아울렛과 롯데마트 등이 함께 조성돼 있다.  광주 중심 상권으로 평가받는 상무지구와의 거리도 가깝다. 또 1블록 기준으로는 화정남초, 성진초, 효광중, 치평중, 광덕중, 광덕고 등 다양한 학군들이 자리하며 2BL 인근에는 화개초, 운리초, 광주중, 운리중, 풍암고 등이 있다.

교통개발 호재도 예고돼 있다. 단지 인근에는 광주 지하철 2호선 1단계(2026년 예정) 정차역 2곳이 조성될 예정이다. 광주역부터 광주시청까지 이어지는 이 노선이 개통되면, 광주 주요 도심으로 이동이 한층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현재는 제2순환도로와 상무대로 등을 통해 빠른 차량 이동이 가능하며, 경전선 서광주역과의 거리도 가깝다.

롯데건설은 단지 내부에 세계적인 명품 마감재를 적용할 계획이다. 주방은 세계 3대 주방가구 브랜드로 손꼽히는 아크리니아(Arclinea)를 비롯해 독일에서 가장 유명한 주방 브랜드 놀테(Nolte), 하이엔드 주방가구 브랜드 다다(Dada)와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데이코(Dacor) 등을 통해 꾸며진다. 이어 욕실은 150년 역사의 브랜드 콜러(KOHLER)와 함께 이탈리아 유명 브랜드 아틀라스콩코드(Atlas concorde), 스틸레(Stile) 등을 통해 조성될 예정이다.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조망권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스카이라운지를 조성할 계획이며 고급 사우나를 비롯해 다양한 취미활동을 즐길 수 있는 시설들도 들어설 예정이다.

또 총 주차대수가 5358대에 달해 한 가구당 약 2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이 가운데 1960대를 대형 세단, SUV 등의 차량도 편리하게 주차할 수 있는 확장형 형태로 계획했다. 여기에 레저용품이나 계절용품을 보관할 수 있는 현관 앞 세대창고를 제공해 주거 공간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이밖에 세계적으로 창의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유럽산 친환경 놀이터가 조성된다.

‘중앙공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견본주택은 광주 서구 상무누리로 일대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7년 8월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