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세팍타크로팀 김동우·황승건 국가대표 됐다

기사등록 2024/04/04 11:56:54

[대전=뉴시스] 김동우(왼쪽)·황승건 선수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동우(왼쪽)·황승건 선수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 대덕구청 직장운동경기부 세팍타크로팀 선수 2명이 태극마크를 달았다.

4일 대덕구에 따르면 지난달 강원도 횡성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35회 전국 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 겸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김동우(24), 황승건(24) 선수가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창단 2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이들은 세팍타크로 남자팀 국가대표 코치인 김태경 대덕구청 감독과 함께 오는 7일 시작되는 국가대표 강화훈련에 참여하게 된다.

다음달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2024 국제 세팍타크로 연맹(ISTAF) 월드컵대회에 국가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공격을 담당하는 ‘킬러’ 포지션인 김동우는 간결하지만 때로는 다이내믹한 동작으로 상대 코트에 공을 강하게 내리꽂아 득점 결정력이 있는 선수다.

배구처럼 공을 배분하는 ‘피더’ 포지션 황승건은 서브 역할을 톡톡히 해낼 뿐만 아니라 경기 흐름을 잘 판단하는 것이 강점이다.

최충규 구청장은 "좋은 성적을 거둬 대덕구와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