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올해 2만4천개소 산업안전감독점검…현장관리 강화

기사등록 2024/04/04 10:30:00

고용부, 중앙·지방관서 산업안전보건감독협의회 개최

전문건설업체 멘토링 등 '산재다발' 업종 관리 강화

[서울=뉴시스]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1월19일 강원도 강릉에 위치한 숙박시설 신축공사 현장을 찾아 추락사고 예방 및 동절기 안전조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2024.0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1월19일 강원도 강릉에 위치한 숙박시설 신축공사 현장을 찾아 추락사고 예방 및 동절기 안전조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2024.01.1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홍주 기자 = 고용노동부가 올해 2만4000개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보건 감독과 점검을 실시하는 등 현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고용부는 4일 오전 전국 산업안전보건 부서장이 모인 '2024년 제1차 산업안전보건 감독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우선 올해 총 2만4000개소에 대한 산업안전보건 감독·점검을 하기로 했다. 사업장의 자체 재해 예방역량 제고를 위해 위험성평가 특화 점검을 확대하고 지역 내 특성에 맞는 지역별 기획감독·점검을 신설할 예정이다.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에 대비해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수준을 자체 점검할 수 있는 '산업안전대진단'의 참여율도 공유됐다.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자가진단 참여는 25만건, 이와 연계된 정부지원신청 사업장은 12만개소에 달했다. 각 지방관서에서는 소규모 사업장 밀집지역 합동 캠페인과 산업안전정책 설명회 및 간담회, 유관기관 협업 등 지역 특색에 맞는 전방위 홍보를 통해 추가 참여를 이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또 사고사망자 절반 이상이 건설업에서 발생하고 건설업 사망자의 약 75%가 전문건설업체에서 발생하는 만큼, '전문건설업체 안전멘토링'을 올해부터 실시한다.

전문건설업체 안전멘토링은 안전관리가 취약한 3000여개 전문건설업체의 안전관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산업안전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담당자가 일종의 '안전멘토'를 수행한다. 담당 건설업체의 공정, 작업내용 등을 수시로 파악하고 공사종류, 작업내용을 고려해 적합한 안전보건 자료 등을 공유하는 등 1대 1 전담 멘토링을 실시하고 있다.

류경희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변화가 시작돼야 하기 때문에 현장과 접점을 갖는 산업안전감독관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산업안전 대진단, 전문건설업체 안전멘토링과 같은 정책들이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