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물걸레 스팀 살균 탑재 '비스포크 AI 스팀' 본격 판매

기사등록 2024/04/04 08:46:24

최종수정 2024/04/04 09:11:31

국내 최초 물걸레 스팀 살균 탑재

AI 기능도 진화…출고가 179만원

[서울=뉴시스]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삼성스토어 청담점에서 '비스포크 AI 스팀'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삼성스토어 청담점에서 '비스포크 AI 스팀'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스팀 살균 기능이 탑재된 '비스포크 AI 스팀' 로봇청소기 본격 판매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4일 홈쇼핑 등 라이브 방송을 통해 '비스포크 AI 스팀' 판매 확대에 나선다.

'비스포크 AI 스팀'은 청소기 한 대로 먼지 흡입은 물론 물걸레 청소와 자동 세척, 스팀 살균까지 해주는 로봇청소기다.

국내 최초로 물걸레 스팀 살균 기능과 고도화된 AI 기능을 탑재했다.

물걸레를 1차로 고온의 스팀과 물로 자동 세척한 뒤, 2차로 100℃ 스팀 살균을 통해 물걸레의 대장균 등 각종 세균을 99.99% 없애주며, 55℃ 열풍 건조로 물걸레를 말려 냄새와 위생 걱정도 덜어준다.

물걸레는 170rpm(1분에 170회 회전)의 빠른 속도로 회전해 바닥 오염과 찌든 때를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청소 중 바닥 오염 구역을 인식하면 알아서 청정스테이션으로 돌아와 스팀으로 물걸레 고온 세척 후 데워진 물걸레로 오염 구역을 한 번 더 집중 청소해 준다.

AI 기능은 더 진화했다. 170만개의 사물 데이터를 사용한 AI DNN(Deep Neural Network) 모델을 기반으로 전면 카메라 센서를 활용해 다양한 사물을 인식하고 회피할 수 있다. 특히 기존 모델보다 인식 가능한 카테고리가 크게 늘어 얇은 휴대전화 케이블이나 매트까지 인식할 수 있다.

초음파 센서 등 총 5개의 센서로 바닥 환경을 감지하는 'AI 바닥 인식' 기능으로 마룻바닥과 카펫을 구분해 맞춤으로 청소한다. 마룻바닥은 물걸레로 청소하고, 카펫의 경우에는 높이에 따라 물걸레를 아예 분리할지 또는 들어올려 청소할지를 판단해 카펫이 젖거나 오염되지 않게 해준다.

해당 제품은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함께 글로벌 인증 업체인 UL솔루션즈에서 사물인터넷(IoT) 보안 안전성을 검증 받아 업계 최초로 최고 등급인 다이아몬드를 획득했다.

색상은 새틴 그레이지, 새틴 차콜 2종이며, 출고가는 179만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