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김하성, 2경기 만에 안타…타율 0.242

기사등록 2024/04/04 08:25:52

3타수 1안타 1볼넷…출루율 0.333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1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공식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2차전 경기,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그라운드에 입장하고 있다. 2024.03.2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1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공식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2차전 경기,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그라운드에 입장하고 있다. 2024.03.2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경기 만에 안타를 날렸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 유격수 겸 5번타자로 선발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2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낸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2(33타수 8안타)로 높아졌다. 출루율은 0.333으로 올랐다.

김하성은 1회말 2사 1, 2루에서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잭 톰프슨과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 선제 득점에 기여했다.

김하성은 2-0으로 앞선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톰프슨을 상대로 중전안타를 때려냈다. 하지만 후속 타선이 터지지 않아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타석에서는 출루를 기록하지 못했다. 5회 3구 삼진을 당한 김하성은 8회 6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스탠딩 삼진으로 물러났다.

샌디에이고는 선발투수 조 머스그로브의 6이닝 5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 호투를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샌디에이고(4승 5패)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를 달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