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국민 사망에도 말로만 분노…가자 정책 변화 없다[이-팔 전쟁]

기사등록 2024/04/04 05:59:03

최종수정 2024/04/04 06:23:29

美 '민간인 보호' 구호만…"이스라엘 정책 변화없다"

'이스라엘 지원' 지렛대 사용 꺼려…관계 파탄 우려

바이든 비판 고조…전날 아랍계 만남서 항의성 퇴장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각) 미 백악관에서 의료서비스 비용 절감 관련 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2024.04.04.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각) 미 백악관에서 의료서비스 비용 절감 관련 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2024.04.04.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이스라엘방위군(IDF)이 가자지구에서 식량을 배급하던 구호단체를 폭격해 살해했음에도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스라엘 지원 정책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비판이 예상된다.

미국 정부와 조 바이든 대통령은 자국민을 포함해 구호단체 직원들이 살해된 것에 분노를 표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했으나, 이스라엘의 민간인 보호 노력 강화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커린 잔피에어 미 백악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폭격을 계기로 미국의 대 이스라엘 정책이 달라지느냐는 질문에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답했다.

다만 잔피에어 대변인은 "이스라엘의 작전 수행과 관련해 중요하고 힘든 대화를 계속해나갈 것이다. 민간인과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이들이 보호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길 원한다"고 부연했다.

전날 가자지구에서는 인도적 지원을 위해 이동하던 월드센트럴키친(WCK) 직원 7명이 이스라엘 폭격을 받아 사망했다. 사망자 중에는 미국과 캐나다 이중국적자도 포함됐다.

[데이르 알발라=AP/뉴시스]지난 2일(현지시각) 가자지구 데이르 알발라에서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전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월드센트럴키친'(WCK) 구호 요원들이 숨진 차량 파괴 현장을 구경하고 있다. 2024.04.04.
[데이르 알발라=AP/뉴시스]지난 2일(현지시각) 가자지구 데이르 알발라에서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전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월드센트럴키친'(WCK) 구호 요원들이 숨진 차량 파괴 현장을 구경하고 있다. 2024.04.04.
바이든 대통령은 "분노하고 가슴이 무너진다"며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규명을 촉구했다. 가자지구로의 더 많은 인도적 지원 반입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미국이 기존에도 계속 취해온 입장이다. 실질적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의미다. 미국 정부 내에서도 더이상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없다는 반응이 나온다고 한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번 사안은 미국이 이스라엘의 하마스 상대 전쟁 수행을 비판하면서도, 이를 바꾸기 위한 지렛대를 사용하는 것은 꺼리는 최근 사례"라고 평가했다.

미국 내에서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상황 개선에 나서지 않으면 무기 지원 등에 제한을 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는데, 바이든 행정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조건부 무기 제공 등에 나설 경우 이스라엘이 한발 물러서기는커녕 양국 관계가 파탄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결과적으로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한 영향력 행사가 원천 봉쇄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 정부 관계자는 "이스라엘과는 상황이 계속 반복되고만 있다. 미국 정치 시스템은 이스라엘과 실제로 선을 긋지 않을 것이고, 긋지도 못한다.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라파(가자지구)=AP/뉴시스]이스라엘군의 포격으로 부상한 한 팔레스타인 어린이가 지난달 24일 가자지구 라파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기다리고 있다. 2024.04.04.
[라파(가자지구)=AP/뉴시스]이스라엘군의 포격으로 부상한 한 팔레스타인 어린이가 지난달 24일 가자지구 라파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기다리고 있다. 2024.04.04.

한편 이번 사태로 가자지구 내 인도주의적 상황은 더욱 악화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번 공습이 실수라고 밝혔으나, 그간 가자지구 인도적 지원을 주도해 온 중동 국가와 국제 구호단체들이 지원을 중단하고 있다. 

아랍계 미국인들을 필두로 바이든 대통령을 향한 미국 내 비판 목소리는 커질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아랍계 미국인 지도자들과 만나 가자사태를 논의했다. 전쟁 발발 후 가자지구에서 직접 의료활동을 벌였던 응급의학 의사 테어 아마드는 항의의 표시로 행사 도중 회의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