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협 "4일 증원 수요 신청 하지말라"…총장들에 요구

기사등록 2024/03/02 12:06:51

최종수정 2024/03/02 15:51:29

"교육역량 평가, 교수 의견수렴 꼭 필요" 주장

"총장, 4일까지는 제출 못한다고 답해야 한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졸업생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4.03.02.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열린 서울대 의대 2023학년도 전기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에 졸업생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4.03.02. [email protected]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의과대학 교수들이 오는 4일로 임박한 2025학년도 학생 정원 증원 수요조사에 답하지 말라고 총장들에게 요구했다.

2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전날 성명을 내 "3월4일까지는 제출할 수 없다는 것이 대한민국 인적자원을 배출하는 대학 총장으로서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답변"이라고 했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1월 의과대학을 보유한 40개 대학을 통해 2025학년도 의대생 정원 증원 희망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2025학년도 2000명 증원을 추진하기로 결정, 이에 반발하는 현재의 전공의 집단행동(사직서 제출, 근무지 이탈) 등으로 이어졌다.

전의교협은 "의대 정원 수요는 학생 교육을 위한 대학의 교육역량 평가, 의대 교수들의 의견 수렴 등 절차가 요구된다"면서 "지난해 각 대학에서 제출한 수요조사 결과는 이런 필수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정책의 근거자료로 사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교수들은 이런 과정을 위해 의료계와 협의도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럴 시간이 충분하지 않으므로 대학 총장들이 교육부에 수요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교육부에서 정한 시한까지 필수적 절차를 밟을 시간도 없다"며 "단편적으로 결정된 의사 인력을 증원하려는 정부 정책에 동조함으로써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미래 발전에 걸림돌이 되게 했다는 원성을 듣는 총장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번 성명에는 전국 40개 중 33개 의대 교수협의회 및 교수평의회가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