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 니키 "삼일절, 쉬어서 부럽다" 발언 사과

기사등록 2024/03/01 08:48:42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엔하이픈 멤버 니키가 22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엔하이픈 'DARK BLOOD'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5.22.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엔하이픈 멤버 니키가 22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엔하이픈 'DARK BLOOD'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5.2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그룹 '엔하이픈' 일본인 멤버 니키가 삼일절 관련 발언을 사과했다.

니키는 1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중요한 국경일인 삼일절에 관해 경솔하게 표현한 점 사과드린다"며 "잘못을 깨닫고 해당 글은 바로 삭제했다. 앞으로 더 주의하겠다"고 썼다.

전날 위버스에서 한 팬이 "한국은 내일 쉰다"고 하자, 니키는 "내일 빨간 날이에요?"라고 물었다. 다른 팬이 "응. 삼일절이라서 쉰다"는 글에 "부럽다"고 남겨 비판을 받았다.

니키는 일본 오카야마현 출신이다. 2020년 엠넷 오디션 '아이랜드'를 통해 엔하이픈으로 데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