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건국전쟁' 호평한 윤, 아예 극우 이념에 먹혀버린 건가"

기사등록 2024/02/13 17:26:53

최종수정 2024/02/13 17:45:31

"거짓된 역사가 진실될 순 없어…국민 심판 두렵지 않나"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1.03.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민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1.03.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윤석열 대통령이 영화 '건국전쟁'에 대해 "우리나라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는 기회"라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지자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건국전쟁'은 이승만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독재와 부패, 부정선거로 4·19혁명에 의해 쫓겨난 이승만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번영의 길로 들어서게 했다는 황당무계한 주장에 현직 대통령이 동참한 것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극우 유튜버들의 극우적 주장에 경도되더니 이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을 복권시키려고 하느냐"며 "윤 대통령의 왜곡된 역사 인식에 입을 다물 수 없다. 극우 이념을 정권 유지의 수단으로 삼더니 이제는 아예 극우 이념에 먹혀버린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지향하는 정치는 자유민주주의의 탈을 쓴 독재인가"라며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역사의 죄인인 이승만 전 대통령을 추앙하는 '건국전쟁'을 보고 상찬할 수 있나. 이승만 전 대통령은 광복 후 친일파 청산을 가로 막고 오히려 이들을 정권 유지의 기반으로 삼은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홍범도 장군을 비롯한 독립영웅들을 모독하고 그 흔적을 지우려 했는지 이제야 그 이유를 똑똑히 알겠다"며 "윤석열 정부가 이승만 전 대통령을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선정하고 이승만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다큐 영화를 상찬한다고 해서 거짓된 역사가 진실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윤석열 정부는 주권자인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왜곡된 역사 인식 국민의 심판이 두렵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