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헬맷쓰고 무인점포 돌며 현금 턴 10대들…1명 검거(종합)

기사등록 2024/02/13 16:48:13

제주서부서, 공범 중고생 3명 소재 파악 중

2명 훔치고 2명 망 봐…현재까지 7곳 피해

【제주=뉴시스】제주 서부경찰서. (사진=뉴시스DB)
【제주=뉴시스】제주 서부경찰서. (사진=뉴시스DB)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설 당일 제주도 내 무인점포를 돌며 현금을 훔친 일당 4명은 모두 10대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중 1명을 조사하고 있으며 나머지 3명은 추적 중이다.

제주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중학생 A군을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함께 범행한 중고생 3명도 쫓고 있다.

이들은 설날인 지난 10일 오전 3시께 헬멧과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채 제주시 한 무인점포에 들어가 판매 물건을 비롯해 가위 등을 이용, 금고 자물쇠를 절단한 뒤 현금을 훔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점포 내 폐쇄회로(CC)TV에는 2명이 현금을 훔치는 사이 2명은 밖에서 망을 보는 정황이 담겼다. 이들은 범행 직후 오토바이 2대에 두 명씩 나눠타고 현장을 떠났다.

이들은 이날 도내 곳곳의 무인점포를 돌며 절도 범행을 이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도내 7곳의 무인점포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 규모를 추산하는 한편, 공범 3명에 대한 소재를 파악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