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순창'… 올해 관광객 300만 목표

기사등록 2024/02/13 15:38:14

순창군 강천산군립공원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순창군 강천산군립공원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순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순창군이 '가고 싶은 순창, 머물고 싶은 순창'을 비전으로 한 '국내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마케팅 추진계획'을 수립, 본격적인 추진에 나선다.

군은 올해 순창만이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과 문화적인 매력을 최대한 살려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과 홍보활동을 통해 관광객 300만명 유치를 목표로 세웠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관광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방송매체 홍보, 온라인·오프라인 홍보, 관광체험 상품 개발 등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먼저 군은 '대표관광지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방송 프로그램을 유치해 청정 순창군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한편 전국에 순창의 맛과 멋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또 파워블로거 취재단 운영과 인스타 인플루언서 카드뉴스 제작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여기에 파워블로거, 관광전문가, 여행사 대표를 대상으로 팸투어를 실시하고 각종 축제장, 관광협회, 고속도로 휴게소 등 외부에도 직접 찾아가는 관광마케팅도 선보일 예정이다.

성수기에는 강천산, 발효테마파크 등 관내 주요 관광지 현장을 찾아 관광객을 맞이하는 관광홍보 마케팅도 계획하고 있다.

다채로운 콘텐츠와 강력한 홍보전략, 체계적인 관광·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관광마케팅을 추진해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순창'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최영일 군수는 "순창 주요 관광지를 홍보하고 많은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새로운 관광시책 개발과 인프라 구축에도 힘써 지속적으로 순창을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