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독재 종식 위해 신당 창당…총선 출마 방식은 추후 결정"(종합)

기사등록 2024/02/13 15:00:27

최종수정 2024/02/13 15:10:24

"검찰독재정권 종식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

'고발사주' 의혹 언급하며 "한동훈, 휴대전화부터 공개하라"

"민주당 통합비례정당과 협력 여부, 급선무 아니다"

"신당이 가는 길부터 보여줄 것…강소정당 자리매김"

[서울=뉴시스]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민주공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사진 = 오마이TV 유튜브 중계 캡처) 2024.02.13.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민주공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사진 = 오마이TV 유튜브 중계 캡처) 2024.02.13.photo@newsis.com

[서울·부산=뉴시스]강주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4월 총선 출마 방식에 대해선 "정당을 만들고 난 후 의논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고향인 부산 진구 부산시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의 힘은 미약하지만 국민들과 함께 큰 돌을 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판하는 언론을 통제하고, 정적 제거와 정치 혐오만 부추기는 검찰 독재정치, 민생을 외면하는 무능한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행동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4월 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정권 심판 뿐만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지금 외교, 안보,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위기에 처해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도약하느냐 이대로 주저앉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다. 초저출생과 고령화로 인한 국가소멸 위기는 눈 앞에 닥친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은 저성장과 양극화에 신음하고 있고 자영업자와 서민의 삶은 낭떠러지로 내몰리고 있다"며 "우리가 힘들게 관리해 온 한반도 평화가 위협받고 있고, 해외 투자자들은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우려하여 투자를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역갈등, 세대갈등, 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는 정치, 국가적 위기는 외면한 채 오직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정치는 이제 끝장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기자회견 후 이어질 질의응답에서 '조국씨 같은 분은 배지를 달 수 없어야 하는 것이 맞다'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을 반박하며 "저에게 질문을 하시기 전에 본인의 휴대전화부터 공개하라"고 응수했다.

그는 "고발 사주 의혹으로 문제의 고발장이 접수 되기 하루 전 한 위원장은 손준성 검사 등과 단체 카카오톡 단체방에 사진 60개를 올렸다"며 "그 60개 사진의 내용이 무엇인지 밝혀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 위원장은 문제의 손준성 검사를 징계하기는커녕 검사의 꽃이라는 검사장으로 승진시켰다"며 "왜 검사장으로 승진시켰는지 답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 모터스 주가 조작 및 디올백 수수 의혹에 대한 한 위원장의 입장도 거듭 촉구했다.

총선 출마 방식 등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비례 혹은 지역구냐 하는 구체적 출마 방식은 제 개인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정당을 만들고 나서 함께 하는 동지나 벗들과 의논해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민주당이 추진 중인 '통합비례정당'과의 협력 여부에 대해선 "급선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조 전 장관은 "민주당에서 저에 대해 또는 제가 만드는 정당에 대해 여러가지 입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민주당에서 어떤 결정을 할 것인가를 신경 쓰면서 저의 행보를 결정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조기 종식하는 계기를 만들고 민생과 경제를 회복하는 선거"라며 "그러기 위해선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하고 그 중심에 민주당이 본진으로, 큰 집으로 있는 것은 아무도 부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저는 민주당 보다 더 진보적인 정당,  민주당보다 더 빨리 행동하는 정당, 민주당보다 더 강하게 싸우고자 하는 정당을 만들고자 한다"며 "그 과정에서 당연히 민주당과 협력겠다만 비례연합 정당은 지금 고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제가 만들, 저희 동지들이 만들 정당이 어떤 모습을 취하고 어떤 길을 갈 것인가를 보여주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에 그 문제는 추후에 천천히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