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차이나] 샤오미, 인도 정부에 중국기업 규제 완화 강력 요청

기사등록 2024/02/13 14:51:15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스마트폰 메이커 샤오미(小米科技)는 인도 정부에 대해 중국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강도 높은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정식 요청했다고 신보(信報)와 홍콩경제일보 등이 13일 보도했다.

매체는 샤오미의 6일자 서한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자사를 비롯한 중국기업의 인도 투자가 위축되고 있다는 이유를 댔다고 밝혔다.

샤오미는 인도 정부의 대중 규제와 압박, 철저한 심사절차로 인해 스마트폰 공급망을 담당하는 부품업체가 인도에서 공장을 짓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샤오미는 진출 중국기업에 생산 장려금을 제공하고 특정 스마트폰 부품에 대해선 수입관세를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이번 서한은 인도 전자정보기술부가 자국 부품산업 육성책과 관련해 의견 제시를 부탁한데 샤오미 측이 답하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양국이 2020년 히말라야 국경에서 유혈충돌을 벌인 후 인도는 중국기업을 겨냥해 규제와 압박을 확대했다.

중국기업의 인도 진출을 방해하거나 막는 형태로 진행하면서 중국 정부는 강력한 항의와 비난을 거듭했다.

샤오미는 인도 최대 스마트폰 생산업체로 떠올랐으며 시장 점유율도 18%에 이른다.

스마트폰을 인도에서 조립 생산하면서 부품 대부분을 현지에서 조달하고 있다. 다만 핵심부품은 중국 부품업체에서 공급을 받고 있다.

서한을 통해 중국기업, 특히 샤오미 등 스마트폰 메이커가 인도에서 사업하는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엿보였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샤오미 인도법인 책임자는 "인도 정부가 외국 부품 공급업자의 신뢰 조성에 노력을 기울여 현지에서 공장 건설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도는 2020년 이래 IT기업 바이트댄스(北京字節跳動科技) 산하 소셜미디어 플랫폼 틱톡(TikTok)을 비롯해 300개 넘는 중국앱을 금지하고 자동차사 창청(長城汽車), 전기차사 비야디(比亞迪 BYD) 등의 현지투자 계획을 정지시켰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일렉트로닉스 기업의 경영간부 대부분 인도 입국비자를 받는데 애를 먹고 있으며 엄격한 투자심사 때문에 중국기업의 투자허가가 계속 늦어지고 있다.

서한에서 샤오미는 수입관세를 인하하면 코스트 면에서 인도 제조업 경쟁력이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부품업체의 생산거점 유치를 위해서 더 큰 메리트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