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븐에 딸 넣은 美엄마…"침대인줄 알았다" 궤변

기사등록 2024/02/13 15:29:38

최종수정 2024/02/13 15:44:08

10년에서 최대 종신형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20대 엄마가 생후 1개월 된 아기를 오븐에 넣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NBC NEWS)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20대 엄마가 생후 1개월 된 아기를 오븐에 넣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NBC NEWS)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남민주 인턴 기자 =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20대 엄마가 생후 1개월 된 아기를 오븐에 넣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BC 뉴스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캔자스시티 검찰은 머라이어 토마스(26)를 1급 중범죄인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

현지 경찰은 지난 9일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집 거실에서 몸 곳곳에 화상을 입은 채 쓰러져 있는 아기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아기의 옷과 기저귀는 녹아있었고, 아이를 싸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담요도 모두 타버린 상태였다.

ABC뉴스에 따르면 소방 당국은 아기를 발견한 뒤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내렸다.

머라이어 토마스는 “낮잠을 재우기 위해 아이를 둔다는 게 실수로 아기 침대가 아닌 오븐에 넣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죄가 확정되면 토마스는 미주리 주법에 따라 10년에서 최대 종신형을 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jsouth@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