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한동훈 위장결혼 발언에 "조급함의 표현인가"

기사등록 2024/02/13 12:10:06

최종수정 2024/02/13 12:56:40

"정당 새로운 행보시 말로나마 응원하는 것이 예의"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시계를 보며 이동하고 있다. 2024.02.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시계를 보며 이동하고 있다. 2024.02.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항섭 하지현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3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위장결혼' 언급에 대해 "한 위원장이 가지고 있는 조급함의 표현일지, 개인 성격에 대한 평가일지 모르겠지만 다소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이 한 위원장의 위장결혼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자 "보통 어떤 정당이 새롭게 활동을 시작하고 그 정당이 큰 일이 있으면 하루 정도는 고운 말을 해주는 것이 통상적인 상례"라고 답변했다.

이어 "지금까지 보통 어떤 정파나 정당이 새로운 행보할 때는 말로나마 응원하는 것이 정치권에서는 예의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저는 한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개혁신당에 대해 "일종의 영주권을 얻기 위한 위장결혼 비슷한 것 아닌가"라면서 "생각이 다르고 생각을 같이 모을 생각이 없지 않느냐. 일반적인 정당 형태는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개혁신당의 파급력에 대해 한 위원장은 "그 이상의 파급력이나 그 정당 미래에 대해 평가할 위치에 없다"고 판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judyha@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