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사우디 국가방위부와 양해각서…"협력 확대"

기사등록 2024/02/13 10:18:43

[서울=뉴시스]한화에어로스페이스 K9A1 자주포.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2024.0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한화에어로스페이스 K9A1 자주포.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2024.0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다솜 기자 =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WDS 2024'(World Defense Show 2024∙사우디 방산 전시회)' 기간 중 사우디 국가방위부와 방산 협력을 위한 3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8일 진행한 체결식에는 한화를 대표해 김영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임원, 압둘라 빈 반다르 알 사우드 사우디 국가방위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사우디 국가방위부는 영토와 국경 보호, 치안 관리, 왕실, 이슬람 성지 보호를 위해 설립된 조직으로 국방부와 다른 별도의 정부 부처다.

한화는 이번 MOU 체결로 장갑차 등 지상무기체계부터 로봇 및 위성을 활용한 감시정찰체계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국가방위부 중장기 획득 계획에 참여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군수품의 50%를 현지 생산하겠다는 목표로 방위산업을 육성하는 사우디아라비아 협력도 확대한다.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는 2022년 군사비로 750억 달러(약 100조원)를 지출해 미국, 중국, 러시아, 인도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이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7.4%로 우크라이나에 이어 세계 두번째 규모다.

한화 측은 "이번 MOU를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안보는 물론 방위산업 육성을 통한 산업화에도 기여해 중장기적으로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itizen@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