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양봉산업 발전·산업여건 개선…3개 사업 57억 투입

기사등록 2024/02/13 07:26:44

'월동꿀벌 폐사·실종' 신속 대응

경기도 북부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 북부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가 양봉산업의 발전과 산업여건 개선을 위해 ‘양봉산업 육성사업’을 비롯한 3개 사업에 57억 원을 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경기도 내 양봉사업 규모는 2010년 1749 농가 12만 3613봉군에서 2020년 2788 농가 25만 3043봉군으로 대폭 늘어났다가 2022년 이후 질병, 기후변화 등으로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으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도는 올해 ‘양봉산업 경쟁력 강화와 현대화’ 사업에 55억 6000만 원, 꿀과 화분 수집 능력이 우수한 ‘신품종 벌 지원’에 1억 3000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꿀벌에 큰 피해를 주는 ‘말벌 퇴치 장비 지원’에도 1000만 원을 투입한다.

이 밖에도 6300마리의 여왕벌을 시군별 거점 농가에서 사전 증식해 월동(越冬·겨우살이) 꿀벌 피해 농가 발생 시 신속하게 공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최근 2년간 원인을 알 수 없는 월동 꿀벌의 폐사·실종으로 8만 8000봉군의 피해를 입었다.

최근 다른 시도에서 꿀벌들의 월동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이 같은 여왕벌 공급 사업이 피해 대처에 도움이 되는지 양봉농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강영 경기도 축산정책과장은 “양봉은 축산업의 중요한 한축을 담당하고 있고, 생태계 유지 및 보전에 없어선 안 되는 산업”이라며, “양봉산업의 발전과 현안 해결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