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신당 창당 통해서라도 윤정권 심판"…문재인 "불가피성 이해한다"

기사등록 2024/02/12 19:36:59

최종수정 2024/02/12 19:40:18

문 "신당 창당 불가피성 이해…야권 전체 승리 기대" 답변

[김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를 마친 조국 전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12. con@newsis.com
[김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를 마친 조국 전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12. con@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해 오는 4·10 총선에서 신당을 창당해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신당 창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검찰개혁을 비롯해 야권 전체의 승리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조 전 장관 측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이날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

조 전 장관은 저녁 식사 전 나눈 환담에서 문 전 대통령에게 본격적인 정치 참여 의지를 밝히고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독재를 심판하는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조 전 장관에게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검찰개혁을 비롯해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고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입장문을 통해 사실상 4·10 총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이날 문 전 대통령 예방 전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검찰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을 위해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오는 13일 오후 부산 민주공원에서 이번 총선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다음날인 14일에는 광주를 찾아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