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홍 장관, '파업 논의' 전공의들에 "정부 진심 의심하지 말길"

기사등록 2024/02/12 12:30:04

최종수정 2024/02/12 13:25:14

복지부 페이스북 등 SNS에 글…"전공의에게 감사"

"의대정원 확대, 해묵은 보건의료 문제 풀기 위함"

"전공의들 '과중 업무' 체계 개선하기 위한 조치"

대전협, 오늘 오후 9시 의대 증원 관련 행동 논의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방안 발표를 마친후 나서고 있다.  2024.02.0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방안 발표를 마친후 나서고 있다.  2024.02.06. [email protected]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복지부) 장관은 12일 전공의들에게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은 의심하지 말아 달라"며 의대 정원 확대에 동참을 거듭 호소했다.

이날 복지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전날 복지부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한 '전공의들께 드리는 글'에서 "의대 정원 확대 관련해 많은 반대와 우려가 있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중증과 응급환자를 치료하는 큰 병원들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의 업무와 부담이 한계에 도달했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면서 "우리는 어쩔 수 없는 현실로 이를 받아들여 왔다"고 했다.

이어 "'필수의료 정책패키지'와 '의대 정원 확대 계획'은 지금까지 우리 사회가 안고 있었던 해묵은 보건의료 문제들을 풀어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전공의들이 과중한 업무로 수련에 집중하지 못하는 체계를 개선해 수련기간 동안 본인의 역량과 자질을 더 잘 갈고 닦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조 장관은 "힘들지만 가장 중요한 일을 선택하신 전공의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존경과 감사, 격려만으로는 이 체제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조 장관은 "무엇보다도 다른 사람의 삶을 찾아주는 사람들이 본인의 삶도 함께 찾을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며 "생명을 살리는 일은 항상 어려울 수 밖에 없지만, 적어도 더 많은 사람이 그 일에 함께 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부는 지역·필수의료 위기를 극복하고, 의료체계를 살리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가시적 변화를 빠르게 이뤄내기 위해 의료사고 안전망 등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지난 6일 정부는 올해 고3이 치를 2025학년도 입시에서 의대 입학정원을 2000명 늘리는 등 2035년까지 1만명을 늘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9시 온라인 임시총회를 열고 집단행동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공의는 대형 종합병원이나 대학병원에서 수련하는 인턴·레지던트다. 집단 행동 시 중환자 진료나 야간·휴일 응급환자 진료, 수술 보조 등 의료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여는 등 설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복지부는 의료법에 따라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 명령과 전공의 등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수련병원에 전공의를 관리할 의무가 있다며 병원장들에게 집단사표를 수리할 경우 행정조치가 있을 수 있다는 메시지도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