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청약경쟁률 '10대 1' 전월比 하락…서울 77대 1 수요 집중

기사등록 2023/10/13 09:17:45

직방, 청약 결과 분석…1순위 평균 10.0대 1

검단 롯데캐슬 넥스티엘 111.5대 1로 1위

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 투시도(사진 제공=롯데건설) *재판매 및 DB 금지
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 투시도(사진 제공=롯데건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지난달 아파트 청약시장은 서울의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천이 검단신도시에 수요가 몰리면서 청약 경쟁률이 급등했다.

반면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는 단지 규모가 작거나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곳은 저조한 청약 결과를 기록하며 양극화가 심화됐다.

13일 부동산 플랫폼업체 직방에 따르면 9월 전국 1순위 청약 경쟁률은 10.0대 1로 8월 19.9대 1에 비해 낮아졌다.

청약 경쟁률이 낮아졌지만, 청약 미달률도 감소했다. 전국 청약 미달률은 1순위 기준 8월 26.4%에서 9월 10.8%로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인천·부산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고, 경기는 상대적으로 부진한 청약 결과가 나타났다.

9월 1순위 청약경쟁률은 ▲서울 77.0대 1 ▲인천 17.2대 1 ▲부산 16.3대 1 ▲충북 13.0대 1 ▲강원 13.0대 1 ▲전남 5.4대 1 ▲광주 4.2대 1 ▲경기 1.7대 1 ▲울산 0.8대 1 ▲제주 0.2대 1 ▲경남 0.0대 1 등으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서울은 청약수요 집중이 이어지고, 단지 규모가 소형이라도 대형 건설사 브랜드 등으로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인천은 검단신도시에 분양된 아파트 단지의 강세가 나타났지만, 송도신도시의 경우 소규모 단지와 브랜드의 낮은 인지도 등으로 미달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9월 1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은 단지는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로, 111.5대 1을 기록했다.

이어 서울 동대문구 e편한세상 답십리 아르테포레 99.7대 1, 성북구 보문 센트럴 아이파크 78.1대 1, 관악구 힐스테이트 관악 센트씨엘 65.5대 1 순으로 우수한 청약 결과를 기록했다.

지방 단지 중 부산 남구 더비치 푸르지오써밋이 대형 재개발, 브랜드 선호도가 높아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면서 22.3대 1을 기록했다.

충북 청주시 더샵 오창 프레스티 13.0대 1, 강원 강릉시 강릉 자이 르네디오션  13.0대 1을 기록하면서 양호한 청약 결과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